세계일보

검색

“아저씨 제발, 제발…” 40대 남성 다리에서 구한 여고생

입력 : 2024-05-15 06:00:00 수정 : 2024-05-15 07:2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은우양, 형산강서 남성 발견
난간 걸쳐진 다리 붙잡고 설득
“무조건 살려야겠단 생각뿐”

“경찰이죠. 누가 뛰어내리려고 해요. 빨리 와주세요.”

14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53분 경북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에 다급한 신고 전화가 접수됐다.

학원을 마치고 귀가 중이던 김은우(포항중앙여고·18·사진 왼쪽)양이 포항시 남구 연일대교 난간을 넘어 형산강으로 투신하려는 40대 남성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김양은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빨리 와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김양은 난간 하나를 사이에 두고 온몸을 형산강을 향해 숙이고 있던 남성의 두 다리를 붙잡았다. 남성의 다리는 난간 사이에 걸쳐진 상태였다. 김양은 “이야기 좀 하자”, “제발, 제발”, “힘든 일도 이겨낼 수 있다”며 남성을 설득했다.

김양의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은 3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김양과 힘을 합쳐 난간에서 남성을 끌어 내렸다. 경찰 조사 결과 남성은 일시적인 개인사 때문에 순간 잘못된 생각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남성이 진정되자 그를 가족에게 인계했다.

김양은 “무조건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면서 “젖 먹던 힘까지 내서 아저씨를 붙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아저씨가 무사해서 다행이고 무슨 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마음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경북경찰청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끝까지 현장을 지키며 최선을 다한 김양 공로에 대한 칭찬과 감사의 뜻을 담아 표창장을 수여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