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택시 뺑소니' 매니저가 했다더니… 김호중, 운전자 바꿔치기 추궁에 인정

입력 : 2024-05-14 17:23:36 수정 : 2024-05-14 22:0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속사 직원, ‘김씨 운전’ 인정
경찰, 음주운전 가능성도 조사

유명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운전 중 접촉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김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가수 김호중. 세계일보 자료사진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후 김씨는 차를 몰아 달아났고, 이후 10일 오전 2시쯤 김씨의 소속사 관계자가 경찰에 자수하며 ‘자신이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이 차량 소유주가 김씨인 점을 확인하고 추궁하자, 이 관계자는 김씨가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관해 소속사 측은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사이 택시 기사님이 경찰에 신고했다”며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쯤 김씨를 출석시켜 음주측정을 실시한 바 있다”면서 “김씨의 음주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예림 기자 yea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