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환율·고유가에… 수입물가 넉 달째 상승

입력 : 2024-05-15 06:00:00 수정 : 2024-05-14 22:1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입물가 3.9%↑… 소비자물가에 영향
반도체 등 호조 수출물가도 4.1% 상승

고환율·고유가에 수입물가가 4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수입물가 상승은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를 끌어올린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및 무역지수 통계’에 따르면 4월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20년 수준 100)는 143.68로 3월(138.31)보다 3.9% 올랐다. 지난해 8월(4.1%)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며, 지난 1월 이후 4개월 연속 상승했다.

14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커피가 진열되어 있다.지난달 수입물가가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한 달 새 약 4% 올랐다. 수입물가가 이처럼 가파르게 오른 것은 8개월 만의 일이다. 뉴스1

용도별로 보면, 원재료는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광산품(5.6%) 등이 오르면서 전월보다 5.5% 상승했다.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는 3월 평균 배럴당 84.18달러에서 4월 89.17달러로 5.9% 뛰었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환율 상승 등 영향으로 각각 전월 대비 1.9%씩 올랐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 환율은 1367.83원으로 전월 대비 2.8% 올랐다.

향후 수입물가 전망에 대해 유성욱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유가가 3월 수준으로 회복되기는 했지만,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수입물가에 광산품이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 부분은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4월 수출물가지수는 132.17로 3월(126.94)보다 4.1%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 역시 넉 달 연속 올랐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7.3%) 등 반도체와 화학제품(3.3%)이 수출 물가를 끌어올렸다.


김수미 선임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