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축은행권, 부실 PF 채권 정리… ‘PF 2차펀드’ 2000억 규모 조성

입력 : 2024-05-15 06:00:00 수정 : 2024-05-14 20:2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축은행권이 부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채권 정리를 위해 펀드를 추가 조성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PF 대출 취급 상위 저축은행과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22개사가 참여해 2000억원 규모의 제2차 펀드를 조성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저축은행중앙회. 연합뉴스

앞서 중앙회는 지난 3월 330억원 규모의 1차 펀드 투자를 완료한 바 있다.

이번에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투자 진행을 위해 복수의 운용사를 선정해 펀드를 운영할 계획이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은 금융당국이 전날 발표한 ‘부동산 PF 연착륙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PF 사업장 재구조화·유동성 지원, 한시적 규제 완화 등 인센티브는 부실채권 정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사업성 평가 기준 개선과 관련해서는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지난해 말 기준 14.85%),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으로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