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틴, 시진핑 초청으로 오는 16~17일 중국 국빈방문

입력 : 2024-05-14 16:09:45 수정 : 2024-05-14 16:3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크렘린궁 "양자 정상회담 뒤 공동성명…푸틴, 베이징·하얼빈 방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오는 16~17일(이하 현지시간)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14일 밝혔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방중 일정을 공개했다.

사진=타스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푸틴 대통령이 이달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힌 적은 있지만 구체적인 날짜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렘린궁도 이날 푸틴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확인하면서 베이징, 하얼빈 2개 도시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크렘린궁은 "이는 푸틴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이며 지난해 시 주석의 연임 뒤 첫 공식 방문에 대한 호혜적 조치"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두 정상이 회담에서 포괄적 파트너십과 전략적 협력 문제, 주요 국제 문제를 다룰 예정이라며 두 정상이 여러 문서에 서명하고 양국 수교 75주년 기념식과 양국 문화의 해 개막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이 최근 유럽 순방 중 정상 회담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올해 여름 프랑스 파리 하계 올림픽 기간 휴전을 공동 제안한 상황에서 시 주석이 푸틴 대통령에게 올림픽 휴전을 요청할지도 주목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