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전자, 건설기술연구원과 실내 환기 새 기준 제시한다

관련이슈 이슈팀

입력 : 2024-05-14 15:19:37 수정 : 2024-05-14 15:19: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전자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이 환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실내 공기질 관리 가이드라인을 만든다. 이들은 환기 제품 인증제도 개발과 민감·취약 계층 이용 시설의 실내 공기질 개선 사업도 함께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지난 13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건설연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13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올바른 환기 사용 및 인식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LG전자 SAC사업담당 배정현 상무(오른쪽)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송태협 건축연구본부장이 체결식 직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건설연은 지난해 환경부가 선정한 ‘실내환경관리센터’로 처음 지정됐다. 실내환경관리센터는 실내 공기질 관리의 질적 향상을 위한 측정기기나 정책 지원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며, 취약계층 이용시설에서 공기질 관리 및 개선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MOU는 환기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협업 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취지다. LG전자와 건설연은 MOU에 따라 △환기 제품 인증제도 개발 △환기 제품 성능 검증 및 통합관리 시스템 연구 △실내 공기질 관리 관련 빅데이터 구축을 위한 기술 지원 △실내 공기질 관리 가이드라인 제시를 위한 기술·정책적 대응 등을 함께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을 계기로 환기의 중요성이 커지며 실내 환기 제품의 시장도 성장하는 추세다.

 

LG전자는 시스템에어컨과 연동하면 실내 공기를 더 빠르고 쾌적하게 관리하는 가정용 프리미엄 환기시스템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 제품은 미세먼지, 유해세균 등으로 인해 오염된 실내 공기를 바깥으로 배출하고 필터를 거친 깨끗한 외부 공기를 집안으로 공급한다.

 

LG전자와 건설연은 민감·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한 실내 공기질 개선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정부는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산후조리원 등 공기질이 중요한 다양한 시설에서 실내 공기질이 적절하게 관리되도록 전문가 진단을 비롯해 측정 기기, 공기 순환기, 제습기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LG전자와 건설연은 실내 공기질 관리의 전문성을 살려 협업할 예정이다.

 

㈜LG는 2019년 정부 협의를 거쳐 전국 433개 초·중·고교에 공기청정기 1만100대를 지원한 바 있다. 또 전국 262개 아동복지생활시설에 공기청정기 3100대를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을 위한 실내 공기질 개선에 힘써왔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부사장은 “LG전자는 환기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시함으로써,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관련 제도 개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