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랜스베버리지, 버번 위스키 ‘와일드 터키 81’ 리뉴얼

입력 : 2024-05-14 14:03:28 수정 : 2024-05-14 14:0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와일드 터키 포트폴리오 전 제품 일관성 있는 디자인 갖춰

주류 수입·유통 전문 기업 트랜스베버리지가 프리미엄 버번 위스키 와일드 터키 81의 보틀 디자인을 선보인다. 

 

(사진=트랜스베버리지)

트랜스베버리지는 위스키 색을 확인할 수 있도록 라벨 크기를 줄이고 마스터 디스틸러 에디 러셀의 시그니처 사인을 추가하는 등 보틀 리뉴얼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보틀 리뉴얼을 통해 와일드 터키 101 8년·레어 브리드·켄터키 스피릿을 포함한 와일드 터키 포트폴리오 전 제품이 일관성 있는 디자인을 갖추게 됐다.

 

와일드 터키 81은 40.5% 도수로 입문자뿐 아니라 위스키 애호가들 사이에서도 사랑받고 있다. 와일드 터키 마스터 디스틸러인 지미와 에디 러셀은 높은 호밀 함량과 낮은 도수 증류 방식을 60년 이상 고수해 왔다. 와일드 터키는 니트·온더락은 물론 진저 에일과 함께 와일드 터키 하이볼 레시피로 즐길 수 있다.

 

트렌스베버리지 관계자는 “와일드 터키 81의 보틀 리뉴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와일드 터키 전 제품의 일관된 디자인 미학을 완성했다”라며 “앞으로도 품격 있는 주류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