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방 도중 “이재명 대통령이”…곧바로 수습하며 한 말

입력 : 2024-05-14 14:00:00 수정 : 2024-05-14 15:2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라디오 앵커가 생방송 중 “이재명 대통령”이라고 말실수를 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는 곧바로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가 대통령 같은 역할이니까”라고 수습했다. 

 

앵커 김현정. 사진 = CBS라디오

해당 발언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왔다. 이날 김현정 앵커는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 대해 말하던 중 “국회의장 4명이나 후보 등록을 했다가 주말 사이에 교통정리가 쓱쓱 되더니 추미애, 우원식, 두 후보만 남은 상태”라며 “이런 상황에서 추미애 후보가 어제 어디에 출연해서 ‘이재명 대통령이 나한테 잘하라’고 했다. 이런 (얘기가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패널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이 즉시 “이재명 대표”라고 첨언했고, 김 앵커가 말실수를 인지한 듯 겸연쩍은 미소를 보였다. 이후 김 앵커는 “이재명 대표가 민주당에서는 지금 대통령 같은 역할의 대표니까”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날 장 소장은 ‘왜 명심은 친명계 좌장 정성호 또 친명 핵심 조정식이 아닌 추미애의 손을 들어줬느냐’는 질문에 “개딸 분들이 추미애를 원하고 있고, 이재명 대표를 대신해 싸워줄 사람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준일 시사평론가도 “비슷한 맥락”이라며 “역할 분담론을 하려는 거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나는 민주당을 강력하게 지지하는 개딸 분들이라고 통칭되는 지지 세력들이 추미애를 원하고 있다. 그래서 그러한 민심을, 그러한 당심을 어긋난 결정을 하기가 쉽지가 않았다라는 것과 이재명 대표가 사석에서 ‘지금 현재 야권 인사 중에서 나처럼 막 탈탈 털린 사람은 추미애 당선인이다. 그래서 정말 나 대신 제대로 더 잘 싸워줄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얘기를 했다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시사평론가도 “비슷한 맥락인데 더민주혁신회의, 이런 친명 외곽 조직에서도 이미 추미애 지지 선언은 한 상황이다”며 “추미애 당선자 같은 경우에는 선명성을 내세우는데 이게 이재명 대표가 연임을 하기 위해서 친명 일색으로 가면 부담이 되니 추미애가 나오는 게 낫지 않냐, 박찬대 원내대표가 정성호, 조정식, 두 사람 설득하면서 그렇게 했다라고 언론 보도로 알려져 있다”라고 덧붙였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는 CBS 표준FM에서 진행하는 평일 아침 뉴스쇼 프로그램으로, 정치, 사회의 주요 인사를 대상으로 실시간 인터뷰를 진행한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