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저씨 이야기 좀 해요”… 교량서 남성 붙잡고 버틴 여고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13:03:26 수정 : 2024-05-14 13:0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죠. 누가 뛰어내리려고 해요. 빨리 와주세요.”

 

14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53분쯤 경북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에 다급한 신고 전화가 접수됐다.

 

김철문 경북경찰청장이 14일 경북경찰청에서 포항시 연일대교에서 투신하려던 남성을 구한 여고생 김은우 양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경북경찰청 제공

학원을 마치고 귀가 중이던 김은우(포항중앙여고·18)양이 포항시 남구 연일대교 난간을 넘어 형산강으로 투신하려는 40대 남성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김양은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빨리 와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먼저 김 양은 난간 하나를 사이에 두고 온몸을 형산강을 향해 숙이고 있던 남성의 두 다리를 붙잡았다. 아직 남성의 다리는 난간 사이에 걸쳐진 상태였다. 김양은 “이야기 좀 하자” “제발 제발” “힘든 일도 이겨낼 수 있다”며 남성을 회유하고 설득했다.

 

김양의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은 3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김양과 함께 힘을 합쳐 난간에서 남성을 끌어 내렸다. 경찰 조사 결과 남성은 일시적인 개인사 때문에 순간 잘못된 생각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남성이 진정되자 그를 가족에게 인계했다.

 

김양은 경찰이 출동해 남성을 다리 난간에서 끌어 내릴 때까지 현장을 지키며 생명을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경북경찰청은 이런 공로를 인정해 김양에게 칭찬과 감사의 뜻을 담아 표창장을 수여했다.

 

김양은 “무조건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면서 “젖 먹던 힘까지 내서 아저씨를 붙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아저씨가 무사해서 다행이고 무슨 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마음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김철문 경북경찰청장은 “한순간 잘못된 생각으로 인해 소중한 생명을 잃는 사례가 없도록 주민의 안전을 살피겠다”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