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병원단체 '3000명 증원' 제안에 의사들 '신상털기'…"집단테러"

입력 : 2024-05-14 13:23:15 수정 : 2024-05-14 15:12: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한종합병원협의회, 5년간 3천명 의사 증원 제안…복지부, 관련 자료 법원 제출
의사 커뮤니티에 임원 명단 돌아…의협 회장, SNS에 "법 위반 제보해달라"
해당단체 회장 "집단테러 너무하다"…복지부 "'생각 다르다는 이유로 공격' 중단해야"

한 병원단체가 정부에 3천명 의대증원을 제안한 사실이 알려진 뒤 일부 의사들이 단체 임원들 명단을 커뮤니티에 공개하며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

 

14일 정부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대한종합병원협의회의 임원 명단이 의사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다.

지난 3일 대구 한 대학병원이 환자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종합병원협의회는 규모가 중소병원보다는 크고, 상급종합병원보다는 작은 종합병원 중심의 단체다. 이들 병원은 심각한 의사 구인난 등을 이유로 의대 증원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대한종합병원협의회가 부각된 것은 정부가 지난 10일 의대정원 증원 효력 집행정지 신청 항고심 재판부에 제출한 자료 중 이 단체가 낸 의견 회신 자료가 포함되면서다.

 

자료에는 협의회가 매년 3천명씩 5년간 1만5천명을 늘리고, 이후에는 5년간 1천500명(의대생) 증원하자고 제안한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10년간 매년 의대생을 1천500명 증원하고, 의전원생 1천명을 5년간, 해외 의과대학 졸업생 면허교부 및 해외의대 졸업 한국인을 500명씩 5년간 각각 늘리자고 제안했다.

 

정부가 발표한 '5년간 매년 2천명 증원'보다 더 큰 증원 규모를 담은 것으로, 의료계 내에서도 증원에 적극적인 목소리가 있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자료에 따르면 협의회는 증원 배경으로 "대학병원 및 의료원을 포함한 종합병원의 응급실 및 수술과 등 필수의료 현장에서 근무하는 의사가 없고, 심각한 구인난과 이로 인한 의사 인건비 급등으로 종합병원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임현택 의협회장 페이스북 캡처

또 ▲ 졸업정원제 부활 ▲ 전공의 제공 진료의 절대적 공급부족 사태 해결을 위한 전공의 근무시간 제한제도 폐지 ▲ 의료전달체계와 수가체계 개선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협의회가 이런 제안을 한 것은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한 의료계 측 변호인이 정부가 법원에 제출한 자료를 전날 언론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후 의사 커뮤니티에는 단체의 회장과 부회장, 고문 등 임원의 소속 병원, 직책을 담은 글이 퍼졌다.

 

특히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은 자신의 SNS에 "(협의회의 회장이 원장인) 용인 신갈 강남병원의 의료법,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법, 의료사고, 근로기준법 위반, 조세포탈, 리베이트, 기구상 수술 등 사례를 대한의사협회에 제보해 주시기 바란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임 원장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에는 의대 증원을 찬성하는 조승연 인천광역시의료원장을 "수술실에서 무자격자에게 의사 업무를 시켜 왔다"며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임 원장은 다른 SNS 글에서는 "돈 없어서 치료 못 받는 취약계층은 모두 용인 신갈 강남병원으로 보내주시기 바란다"며 "의료인으로서 할 수 있는 최고의 봉사라고 생각하신답니다. 정영진 원장님 그분의 꿈을 이루어 드립시다"고 비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협의회 정영진 회장은 연합뉴스에 종합병원들의 적자 상황이 심각하다고 설명하면서 "집단테러가 너무하다"고만 짧게 비판했다.

 

각 지역의 종합병원들은 수련병원의 전공의 이탈 사태 이후 상급종합병원에서 소화하지 못하는 환자들을 흡수하면서 '의료 지킴이' 역할을 해오고 있다.

 

협의회는 지난 2월 성명에서 "지역종합병원은 전문의 중심으로 운영돼 필수의료과를 포함한 전 과목 정상진료와 수술이 가능하다"고 적극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후 보도자료에서 "의사단체에서는 의대 증원 찬성 의견을 낸 인사들을 공격하고 압박하는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의사단체가 단체 내부의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압박·공격하는 일부 관행은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13일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이 환자, 내원객, 의료진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정원 배정위원회 명단 비공개와 관련해서는 "위원들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보호하고, 향후 관련 위원회에서의 자유로운 토론이 보장되도록 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의료계는 그동안 의대정원 배정위원회 위원 명단을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회장은 전날 자신의 SNS에 "배정심사위원회 명단도 공개하시죠. 기자들이 많이 기다릴 겁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