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바노 이어 강상재도 지켰다…DB, 다음 시즌 우승 정조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11:24:43 수정 : 2024-05-14 11:2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2024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DB가 이선 알바노에 이어 강상재를 지키면서 우승권 전력을 이어간다.

 

DB는 자유계약선수(FA) 강상재와 계약 기간 5년, 첫해 보수 총액 7억원(인센티브 2억원 포함)에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원주 DB 제공.

강상재는 2023~2024시즌 DB의 정규리그 1위 등극에 앞장섰다. 시즌을 앞두고 체중을 감량한 강상재는 기량이 만개했다. 강상재는 정규리그 51경기에 출전, 평균 14득점 6.3리바운드 4.3어시스트로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2023~2024시즌 국내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팀 동료 이선 알바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DB는 알바노와 전날 재계약을 맺기도 했다. 계약 기간 2년. 이로써 DB는 주축 선수들 중 FA로 풀려난 알바노와 강상재를 잡았다. 센터 김종규 역시 FA자격을 얻어 재계약에 나설지 주목된다.

 

강상재는 “선수로서 가치를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지난 시즌 아쉬움을 꼭 챔피언 반지로 보답하겠다. 다시 한 번 원주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