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 총무상 이토 후손” “사이버 영토 침탈”…반일 여론 주목하는 日언론

, 이슈팀

입력 : 2024-05-14 10:37:45 수정 : 2024-05-14 10:3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라인야후 사태가 쏘아 올린 반일여론…日언론, 조국 독도방문도 전해
“국회 주도권 쥔 야당, 윤 정권 대일 외교 공세 강화” 분석도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고 행정지도를 내린 ‘라인야후 사태’ 이후 반일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논조와 상관없이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한국 언론이 일제히 일본 정부를 비판하고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항의 차원에서 독도를 방문한 사실 등을 전하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 연합뉴스

도쿄신문은 14일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한국 언론이 일제히 비판적인 보도를 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이 만든 서비스가 일본에 ‘강탈당한다’고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페이스북에 행정지도를 지휘한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이 조선통감부 초대 통감이었던 이토 히로부미의 후손이라는 보도를 인용하고는 “대한민국 사이버 영토 라인 침탈”이라고 적으며 윤석열정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비판했다고도 전했다. 이어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라인야후 사태에 항의하기 위해 전날 독도를 방문했다고 소개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윤 정부에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주장하고 라인을 빼앗으려는 일본에 분명히 경고하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에서는 라인 사태와 관련해 ‘보안 문제와 자본은 관계가 없다’는 견해가 다수”라고 덧붙였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3일 경북 울릉군 독도를 방문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제공

산케이신문도 문재인 전 대통령 옛 최측근으로 법무부 장관을 지낸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대일 관계를 중시하는 윤석열 정권을 비판했다면서,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압력을 가했다고 해서 한국 여론의 반발이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지난달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독도를 방문하는 등 4월 총선에서 승리하며 국회 주도권을 쥔 야당이 윤 정권의 대일 외교에 한층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일본 외무성이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전했으며, 진보 성향 아사히신문도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함께 라인야후 사태를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조 대표의 독도 방문 관련 질문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