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리 나누듯 단일화” 우원식 불만에 ‘소란스럽게 하지 말라’는 추미애의 경고

입력 : 2024-05-14 10:56:04 수정 : 2024-05-14 10:5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당선인, BBS 라디오서 “‘개혁 국회’ 소명 받아들여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당선인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국회의장 선거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정식·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보 중도 사퇴로 제22대 국회의장 선거에서 추미애 경기 하남갑 당선인과의 맞대결 펼칠 우원식 의원 불만에 추 당선인이 14일 ‘의원들 마음을 소란스럽게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반응했다.

 

추 당선인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우원식 의원이 다소 불만이 있는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진행자 질문에 “추미애 후보로 단일화를 하는 게 어떻겠냐는 중진 의원님들 사이의 자연스러운 중지(衆志)가 모인 것”이라며 이같이 짚었다. 이어 “국회의장 선출 과정에서부터 서로 네거티브를 하고 삐걱거리고, 의원들의 마음을 소란스럽게 하면 안 되는 때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심과 당심이 국회의장 선거에 무관심했다가 헌정사 초유로 국회의장이 누구냐를 이렇게 지켜보는 상황이 됐다”며 “민주당에 던진 ‘개혁 국회’를 만들어달라는 소명을 우리가 무겁게 받아들여야 하고, 이걸 ‘반개혁적’이라고 말씀하시는 취지라면 흐름과는 맞지 않은 해석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우 의원은 지난 13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조정식 의원과 추미애 당선인의 단일화를 왜 했다고 보나’라고 진행자가 묻자, “제가 제일 세니까 저를 견제하려고 후보들 간에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그리고는 “황당하다”며 “추미애 후보도 그렇고 조정식 후보도 그렇고 ‘개혁 의장’이니 ‘혁신 의장’을 이야기하더니, 갑자기 선수(選數), 나이, 관례 이런 걸 얘기하니 말의 앞뒤가 안 맞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민주당 내부 경선을 앞두고 조 의원과 정 의원의 사퇴로 추 당선인과의 양자 구도로 정리되자, 우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결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나누듯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끝까지 가보지도 않고 후보에서 물러나는 건 옳지 않다는 지적이자, ‘최다선 6선인 두 사람이 국회의 관례를 존중하고 국회를 선도하는 모범을 보이자는 데 뜻을 모아서 합의했다’던 지난 12일 조 의원과의 회동 직후 추 당선인 입장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됐다.

 

당의 대동단결로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실현하는 ‘개혁 국회’의 마중물이 되겠다며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사퇴를 조 의원이 알린 데 이어, ‘친이재명계’ 좌장이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사법연수원 동기인 5선 정 의원도 당의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열심히 하겠다며 후보에서 물러난 터다.

 

추 당선인은 ‘‘명심’이 추미애 후보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부분은 어떻게 받아들이나’라는 질문에 “‘당심’이 곧 ‘명심’이고, ‘명심’이 곧 민심이라고 받아들이면 된다”고 정리했다. ‘명심(明心)’은 이 대표의 의중을 말한다.

 

계속해서 “당심과 민심을 제대로 수용해 개혁 정치를 해내는 국회로 우리가 힘을 모으는 게 당심을 받드는 것”이라며 “민심에 부합하는 것이자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대표의 마음이므로, 여기에 강요가 있거나 인위적인 교통정리가 있지 않았고 우리들 사이에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형성된 것”이라는 말로 모든 것이 순리에 따른 결과라고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