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가인 말고 조수빈’ 갈등에 방송 폐지?…'역사저널 그날' MC 선임 두고 갈등

입력 : 2024-05-13 22:30:00 수정 : 2024-05-14 07:0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한가인서 조수빈 추진
PD “반발 커지자 폐지 통보”
사측 “내부 이견에 보류” 부인

KBS1 ‘역사저널 그날’의 제작진과 사측이 진행자 선임을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폐지설까지 불거졌다.

‘역사저널 그날’ 신동조·김민정·최진영·강민채 PD는 13일 성명을 내고 “이제원 제작1본부장이 지난 10일 국장을 통해 ‘역사저널 그날’을 기한 없이 보류하고 제작진을 해산시키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미 4월 초 유명 배우가 MC로 확정됐는데, 이 본부장이 첫 녹화를 며칠 앞둔 지난달 25일 이상헌 시사교양2국장을 통해 ‘조수빈씨를 낙하산 MC로 앉히라’고 통보했다”며 “이후 녹화가 보류되자 프로그램 자체를 없애버린 것”이라고 했다.

한가인(왼쪽)과 조수빈.

진행자를 한가인으로 이미 확정한 상황에서 사측이 아나운서 조씨를 진행자로 교체하려다가 내부 반발로 무산되자 프로그램 폐지를 통보했다는 주장이다. 사측은 내부 의견 차이로 잠정 보류한 것일 뿐이라며 폐지설을 부인했다.

KBS 공채 아나운서 출신 조씨는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과 미디어 특별위원회 위원이며, 백선엽장군기념사업회 이사를 맡고 있다.

KBS는 “올해 2월 중순 이후 재정비 중인 ‘역사저널 그날’ 다음 시즌을 방송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리뉴얼하는 과정에서 형식과 내용, MC, 패널 캐스팅 관련해서 내부 의견 차이가 있었다”며 “(사측이) ‘역사저널 그날’ 폐지를 통보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