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덕근 장관, 중견기업계와 성장사다리 구축방안 논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15:32:48 수정 : 2024-05-13 15:3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3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 초청 강연회에서 “중견기업이 한국 경제의 주역으로 발돋움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장관은 “중견기업은 우리 경제의 든든한 허리”라며 “중견기업이 국내 전체 기업의 1.3%에 불과하지만, 수출의 18%, 투자의 17%를 각각 담당하는 등 한국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3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제186회 중견기업 최고경영자 강연회에 참석해 '신산업 2.0시대 중견기업 성장전략'이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어 안 장관은 “중견 제조기업 중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이 85%(1675개)에 이르는 등 공급망 내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안 장관은 “정부는 그동안 중견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 다양한 정책 성과를 일궈냈다”고 설명하면서 규제 혁파 노력, 부담금 감면, 세제개편 조치 등을 성과로 소개했다.

 

안 장관은 또 역대 최대인 15조원 규모의 중견기업 전용 금융지원 및 중소·중견기업 전용 수출 바우처·무역금융 확대, 투자환경 개선, 중견기업법의 상시법 전환 등의 성과도 밝혔다. 

 

안 장관은 “산업부가 관계부처와 함께 기업 부담은 완화하고 맞춤형 지원은 확대하는 ‘성장 사다리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상반기 중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올해 수출 7000억달러, 10대 제조업 설비 투자 10조원 등 목표 달성을 위해 든든한 허리인 5576개 중견기업의 적극적인 동참과 투자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진식 중견련 회장은 “상반기에 발표될 ‘성장 사다리 종합대책’에 중견기업의 수출, 투자, 성장을 견인할 실효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이 담길 수 있도록 산업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