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첨벙’ 소리에 본능적 반응”…비번날 한강 투신 시민 구조한 경찰

입력 : 2024-05-13 19:26:57 수정 : 2024-05-13 19:2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강 다리에서 투신한 20대를 비번날 수상 레저를 즐기던 경찰관이 구조한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뉴스1

13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7시 15분쯤 서울 마포구 월드컵대교에서 투신한 A씨(20)가 인근에 있던 한강경찰대 소속 문선민 경위에 의해 구조됐다.

 

이날 비번이던 문 경위는 월드컵대교 인근에서 수상레저를 즐기기 위해 몸을 풀던 중 멀리서 ‘첨벙’하는 소리를 들었고, 평소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투신 상황을 직감했다고 한다.

 

문 경위는 곧장 업체 사장에게 도움을 요청해 보트를 타고 소리의 근원지로 향했다. 노련한 경찰관의 직감이었다. 그리고 1분 뒤, 한강에 빠진 스무살 청년을 발견해 곧바로 구조했다. 

 

통상 대교에서 떨어진 후 5분 내 구조하지 않으면 투신자가 수중으로 가라앉거나 의식을 잃을 수 있어 신속한 구조가 생명이다. 특히 높이 20m인 월드컵대교에서 낙하 시 충격으로 인해 기절하는 경우가 많다.

 

문선민 경위. 사진 = 연합뉴스(서울경찰청 제공)

문 경위는 “구조할 때 시간의 중요성을 알기에 본능적으로 몸이 반응했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경찰관이라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 경위가 근무하는 한강경찰대는 지난해 3700여건의 112 신고를 처리하고 60명을 구조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