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이율 '1만3000%' 대부카페 운영한 조직원 무더기 적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12:52:14 수정 : 2024-05-13 12:5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회원 수만 13만 명에 달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대부카페를 운영하면서 수집한 개인정보를 대부업자에게 팔아넘기고, 이를 토대로 불법 대부업체를 운영한 대부조직과 자체적으로 추심팀을 갖춰놓고 협박 등 불법 추심을 일삼은 대부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이 불법 대부조직원 차량에서 현금다발 뭉치를 압수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형사기동대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불법 사금융 단속을 통해 89명을 적발하고, 30대 대부중개조직 총책 A씨와 불법 대부조직 총책 B씨, 40대 불법 추심조직 총책 C씨 등 5명을 대부업법 위반과 채권추심법 위반, 범죄단체조직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대부카페를 운영하면서 총책과 중간관리자, 하부 조직원으로 구성된 대부중개조직을 결성하고, 카페회원 등 1578명의 대출 희망자를 모집해 무등록 대부업자에게 소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일당은 개인정보를 불법 대부업자에게 건네주고 226억원의 대출을 중개해 24억원의 중개수수료를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A씨 조직으로부터 건네받은 개인정보를 이용해 5158명을 상대로 91억7000만원을 빌려주고, 최대 1만3973%의 이자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채무자들이 제때 이자를 상환하지 못할 경우 채무자와 그 가족까지 협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불법 추심조직 총책 C씨는 지역 불량배와 대부업 전과자 등을 규합해 총책과 대부상담팀, 대부영업팀, 채권추심팀 등 불법 추심조직을 결성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조직원들의 휴대전화에 위치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고, 실시간 동선을 파악하면서 실적 보고를 받는 등 철저하게 조직을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 최대 규모 대부카페를 운영하며 수집한 개인정보를 불법 대부조직에 넘긴 대부중개조직 조직도.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은 B씨가 운영하는 불법 대부업체 사무실에서 범죄수익금으로 취득한 고가의 명품 시계 7개 등 4억원 상당의 귀금속과 현금 6억9000만원 등 총 11억원 상당의 현물을 압수했다. 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대부카페 2곳을 폐쇄하도록 권고하고, 관할 세무서에 과세 추징을 통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부업체를 이용할 경우 반드시 대부업 등록 여부를 확인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불법 대부업체로부터 피해를 당한 경우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