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로축구선수협 “인천팬 물병 투척은 폭력…용납 못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09:46:51 수정 : 2024-05-13 09:4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성용, 물병에 급소 맞아… 매우 심각한 상황“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선수협)가 지난 11일 벌어진 인천 유나이티드 서포터스의 그라운드 물병 투척 사태와 관련해 “그라운드 폭력은 용납하기 어렵다”며 엄중 대처를 요구했다.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원정 경기장에 물병들이 던져져있다. 이날 서울과 인천의 경인더비에서는 경기 내내 양 팀 선수들의 거친 몸싸움과 신경전이 벌어졌다.연합뉴스

김훈기 선수협 사무총장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라운드에서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폭력 사용은 도저히 용납하기 어렵다. 직장인이 일터에서 폭력을 당하는가? 더구나 기성용(FC서울)은 물병에 급소를 맞았다. 이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인천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과 서울 간의 2024시즌 K리그1 12라운드 ‘경인 더비’에선 서울 골키퍼 백종범이 경기 종료 휘슬 이후 인천 서포터스석을 향해 포효하자 화난 인천 서포터스들이 그라운드로 물병을 던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과열한 더비전 양상에서 백종범이 도발하긴 했지만, 인천 팬들은 선수들의 안전에 위험하게 물병을 던졌고, 실제 기성용이 급소에 가격을 당해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전달수 인천 구단 대표도 “K리그를 사랑하는 팬분들과 모든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공개 사과를 하기도 했다. 프로축구연맹은 경기 감독관 보고서와 감독관 회의 결과를 검토하고 구단 경위서를 제출받은 뒤 본격적인 징계 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 11일 경기에서 벌어진 사건은 선수를 괴롭히는 행위다”며 “선수를 향한 언어적, 물리적 폭력에 대해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각 구단의 협력이 필요하다. 선수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축구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