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문계 “檢, 문 전 대통령 주변 불법수사” vs 검찰 “근거없는 허위사실”

입력 : 2024-05-13 05:06:18 수정 : 2024-05-13 05:1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 전 사위 특혜 취업 의혹…검찰 “증거와 법리에 따라 수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선인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주변 수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성윤 당선인, 이용선 의원, 윤건영 의원, 진성준 의원, 이기헌 당선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친문재인계 의원들이 12일 문 전 대통령의 전 사위에 대한 수사를 '스토킹 수준'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검찰은 "오직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만 수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전주지검은 이날 오후 입장을 내고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적법하게 발부받은 영장 등에 기초해 필요한 한도 내에서 신중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친문계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한 여러 의혹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문 전 대통령의 전 사돈이 운영하는 목욕탕에 검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검사 등이 손님을 가장해 목욕했다거나 그 앞을 서성이고 있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사실무근의 허위"라고 강조했다.

 

사건을 담당하는 검사가 참고인에게 문 전 대통령의 신병에 대해 언급했다는 전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사실과 전혀 다른 허위"라고 못 박았다.

 

전주지검은 이와 함께 "(문 전 대통령의) 전 사위의 가족에 대해서는 해외 이주 경위 및 금융거래에 대한 조사가 필요해 출석을 요구했으나 그 요구에 불응해 2차례에 걸친 출장 조사를 요청했다"면서 "첫 번째는 만나지 못했고, 두 번째는 조사 자체를 일절 거부해 참고인 조사가 성사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에 대해서도 변호인 참여하에 조사받도록 하는 등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적법한 절차를 준수하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정부에 몸담았던 민주당 윤건영·이성윤·진성준 의원 등 22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전임 대통령 주변에 대해 '먼지 털이식' 불법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의원은 "전주지검 담당 검사는 전 사위의 어머니에게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괴롭힘을 자행했다"며 "이 정도면 수사가 아니라 스토킹 수준"이라고 불법 수사 정황이 있는 구체적 사례를 열거하기도 했다.

 

의원들은 "지난 3월 검사로 추정되는 사람이 문 전 대통령 전 사위의 모친이 운영하는 목욕탕을 이용했고, 다른 날에는 목욕탕 카운터 진입을 시도하며 '사돈(문 전 대통령)을 감싸려다가 큰일 난다'고 겁박했다"며 "여기에 칠순 노모인 전 사위 모친에게 19차례에 걸쳐 전화와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전주지검 형사3부(이승학 부장검사)는 문 전 대통령의 전 사위인 서모 씨의 항공사 특혜 취업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서씨는 실무 경험이 없는데도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8년 7월 이상직 전 의원이 이스타항공 자금으로 설립한 태국 저비용 항공사인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취업해 인사 배경을 둘러싼 잡음이 일었다.

 

전주지검은 서씨와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한 조현옥 전 인사수석과 김종호 전 공직기강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홍종학 전 중기부 장관, 최수규 전 중기부 차관 등을 최근까지 불러 조사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