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0대 강북구 공무원 사망…구청 “직장 내 괴롭힘 감사 검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01:00:00 수정 : 2024-05-12 19:2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강북구 보건소에 근무하던 50대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강북구청. 연합뉴스

12일 강북구청에 따르면 구청 보건소 팀장으로 재직하던 50대 A씨가 지난 1일 숨졌다.

 

A씨는 유서에 상사로부터 직장 내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내용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유족은 이 같은 내용의 민원을 구청에 제출했다. 구청은 내부 감사를 벌일지 결정하기 위한 상담자문위원회 회의를 다음 주 중에 개최하기로 했다.

 

강북구 관계자는 “민원을 접수한 것은 맞지만, 아직 정식 조사 단계는 아니다”라며 “상담자문위에서 일차적으로 내용을 확인하고, 결과가 이달 중순 나오면 감사 등 다음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