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플라스틱 통 속 한국인 시신…태국 파타야서 무슨일이?

입력 : 2024-05-12 19:31:57 수정 : 2024-05-13 05:0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해자 4월 30일 태국 입국
피해자母, 몸값 협박 받고 신고
현지경찰, CCTV 분석 뒤 찾아
관련 한국인 용의자 2명 추적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시신으로 발견돼 현지 경찰이 한국인 용의자 2명을 추적 중이다.

 

1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카오소드 등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밤 유명 관광자인 촌부리주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들어 있는 한국인 남성 관광객 A(34)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태국에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밤 태국 경찰이 태국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관광객 A(34)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태국 매체 카오소드 홈페이지 캡처

태국 경찰은 지난 7일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A씨의 모친이 ‘A씨가 마약을 버려 손해를 입었으니 몸값으로 300만밧(약 1억1200만원)을 송금하지 않으면 A씨를 살해하겠다’는 신원 미상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전화가 촌부리주 방라뭉에서 걸려온 것으로 확인했다고 현지 매체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A씨 모친이 곧바로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신고해 현지 경찰은 A씨의 행방을 추적했다.

 

태국 경찰은 A씨의 태국인 아내로부터 A씨를 지난 2일 후와이쾅 지역의 한 술집에서 마지막으로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클럽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끝에 다음날인 3일 새벽 한국인 2명이 A씨를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향했으며 이들이 이 지역 저수지 인근 숙박업소를 빌린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이 추가로 확인한 CCTV 영상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일 오후 9시쯤 파타야에서 갈아탄 픽업트럭 짐칸에 검은 천으로 덮은 물체를 싣고 숙박업소를 빠져나갔으며, 저수지 근처에 1시간가량 주차했다가 숙소로 돌아왔다. 경찰은 용의자가 사전에 한 상점에서 플라스틱 통과 밧줄을 구매한 사실도 확인했다.

 

태국 경찰은 저수지에 잠수부를 투입해 수색, 가라앉은 통 안에 담긴 A씨의 시신을 찾아냈다.

 

태국 경찰은 “한국인 용의자 2명을 특정했으나 이 중 1명은 지난 9일 태국에서 출국했고, 나머지 1명은 아직 출국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소재를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공관은 사건 발생 인지 직후부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며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고 현지 경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