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헌신의 아이콘’ 이재성 멀티골… 마인츠, 1부리그 잔류 청신호

입력 : 2024-05-12 22:00:00 수정 : 2024-05-12 21:2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르트문트戰 3-0 승… 15위 올라
마지막 경기 비기기만 해도 돼

‘손흥민 선발’ 토트넘, 4연패 탈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미드필더 이재성(31·마인츠·사진)은 ‘헌신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왕성한 활동량에 공간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동료들의 움직임을 살린다. 직접 득점하는 경우가 많지는 않아 스포트라이트는 ‘캡틴’ 손흥민(31·토트넘) 등 공격수에게 향하기에 손흥민이 “항상 과소평가된 선수”라면서 “옆에 있는 선수를 빛나게 만든다. 또 팀을 먼저 생각하는 선수”라고 치켜세운다.

도움에 주력하던 이재성의 골 본능이 불을 뿜었다. 이재성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강호’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1부리그 잔류 가능성을 키웠다.

이재성은 12일 독일 마인츠의 메바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분데스리가 33라운드 도르트문트와 홈 경기에서 전반에만 두 골을 터뜨리며 마인츠의 3-0 완승에 앞장섰다.

그는 1-0으로 앞서던 전반 19분 도르트문트 골키퍼 알렉산데르 메이어의 패스를 가로챈 뒤 곧바로 슈팅해 추가골을 넣었다. 4분 뒤에는 레안드로 바레이로가 오른쪽에서 넘겨준 크로스를 왼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해 쐐기포를 터뜨렸다.

마인츠는 이재성의 맹활약 속에 15위(승점 32·골 득실 -14골)로 올라 1부 잔류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마지막 34라운드만을 남겨놓은 마인츠는 16위 우니온 베를린(승점 30·골 득실 -26골)보다 승점 2가 앞섰고, 골 득실에서도 크게 우위에 있어 마지막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잔류할 수 있다. 18개 구단이 경쟁하는 분데스리가는 17∼18위 팀은 곧바로 2부로 강등되고, 16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 강등팀을 가린다.

이재성의 활약은 ‘꿀벌 군단’ 도르트문트가 상대였기에 더 빛났다. 이번 시즌 리그 5위(승점 60)인 도르트문트는 ‘별들의 전쟁’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안착할 정도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재성은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으로부터 양 팀 선수 중 가장 높은 9.2의 평점을 받았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6골 4도움을 작성 중인 이재성은 1골만 추가하면 자신의 분데스리가 한 시즌 최다 득점 타이기록을 쓴다. 이재성은 지난 시즌 리그에서 7골(4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손흥민이 풀타임 활약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은 번리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둬 4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손흥민은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지는 못했다. 5위 토트넘(승점 63)은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7)와의 승점 차를 4로 줄였다. 토트넘이 UCL 진출 마지노선인 4위 탈환을 위해선 애스턴 빌라가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패배하기를 기대해야 한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