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동산 침체' 영향… 1분기 국내 건설수주 2023년보다 28% 감소

입력 : 2024-05-12 20:33:46 수정 : 2024-05-12 21:4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자재 가격 상승에 시장 침체
공공보다 민간부문 감소 더 커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른 민간의 신규 주택 시장 침체 등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이 전년 동기 대비 2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은 34조2212억원으로 1년 전보다 28%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발주처별로 나눠보면 공공보다 민간 부문 수주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1분기 민간 부문 수주액은 22조20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2% 급감했다. 공공 부문은 12조155억원으로 5.9% 감소했다.

 

공종별로 보면 건축 수주액이 20조588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4% 줄어들었다. 토목은 29.0% 줄어든 13조6331억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건축 부문에서는 공장·창고와 사무실·점포가 각각 55.9%, 56.4% 줄었고, 재개발도 37.7% 감소했다. 토목 부문에선 기계설치가 64.7% 감소했으며, 도로교량과 치산치수도 각각 29.6%, 34.5% 줄었다.

 

지난 3월만 보면 국내 건설 수주액은 13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0.1% 감소했다. 민간 부문 수주액은 재건축 등을 중심으로 줄면서 전년 동월 대비 10.1% 감소했다.

 

다만 공공 부문 수주가 정부의 재정 조기 집행 기조에 힘입어 22.6% 늘면서 3월 전체 수주액은 1년 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