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울경·경북, 원자력 특화 인재 양성 맞손

입력 : 2024-05-12 19:59:02 수정 : 2024-05-12 19:5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개 시·도 ‘공유대학 사업’ 선정

지·산·학·연 광역 공유 플랫폼 구축
지역 원전 기업에 우수 인력 유치
2024년부터 2029년까지 221억 투입
원자력 산업·연구 중심지 ‘부푼 꿈’

부산과 울산, 경북, 경남 4개 시·도가 원자력 분야 인재를 공동으로 양성해 지역 원전기업의 경쟁력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원자력산업 생태계를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에너지산업 생태계 위기와 지역인재 감소, 단일 대학·학과의 전문 인력 양성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자체·산업체·대학·연구기관이 협업 체계를 구축한다.

12일 부산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4년 제1차 에너지기술 개발사업 공모에 부산·울산·경북·경남이 공동 응모한 ‘지역 원자력산업 기반 에너지기술 공유대학 사업’(이하 원자력 공유대학 사업)이 선정됐다.

원자력 공유대학 사업은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 에너지원인 원자력의 혁신을 선도할 고급 인력을 양성함으로써 부산을 비롯한 영남권을 원자력산업·연구개발 중심지로 도약시키는 사업이다. 올해부터 2029년까지 6년간 221억원(국비 170억원, 지방비 51억원)을 투입해 추진된다.

원자력 공유대학 사업의 주요 내용은 △지·산·학·연 협업을 위한 초광역 공유 플랫폼 구축 △원자력 전주기를 포함하는 고급 인력양성 △지·산·학·연 협력을 통한 원자력기업(기관) 맞춤형 고용 창출 등이다.

지·산·학·연 협업을 위한 초광역 공유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별 우수 교과 및 비교과를 공유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원자력 과목을 개발해 원자력 분야 설계·제작·운영·환경복원과 처분까지 원자력 전주기 교육과정을 구성한다.

또 현장실습과 인턴십 기회 확대, 기업의 기술·현장 문제해결을 위한 문제 중심학습(PBL) 수업 개설, 취업 연계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 원자력기업 연계 활동을 강화하고, 철저한 인증과정을 통해 지역에 특화된 고급인재를 양성한다는 전략이다.

 

부산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부산대를 중심으로 원자력 전주기 인력을 양성해 원자력 교육 중추(허브) 도시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영남권 참여대학 간 원자력 분야 교육 역량 차이를 해소하고 교육 전문성 강화를 위한 인적·물적 자원 공유를 통해 원자력 분야 우수 인력이 지역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이번 영남권 4개 시·도 공동 사업을 통해 원자력 분야 인재를 양성해 지역 원전기업으로 인재를 유입시키고, 기업 경쟁력 제고·지역경제 활성화·원자력산업 생태계 복원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들 원전 전문 인력은 원전 설계부터 해체작업에 이르기까지 원자력 전주기에 관할한다.

지난 7일 국내 첫 상업 원전인 고리1호기 해체 작업이 시작되면서 원전 해체 산업이 주목받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영구 정지한 원전은 모두 209기가 있으며, 이 중 해체 작업이 완료된 원전은 21기에 불과하다. 세계 원전 해체 산업 시장 규모는 500조원 이상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원전 선진국들이 이른바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원전 해체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자체·산업체·지역대학·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공유 플랫폼을 구축하고, 원전 분야 인재를 양성해 세계 원전 시장을 선점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