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젊은층 비알코올성 지방간, 갑상선암 발병 위험 높여

입력 : 2024-05-12 21:04:23 수정 : 2024-05-12 21:0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균관대 의대 내분비내과 연구팀
20∼39세 310만명 추적 관찰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심한 젊은층은 갑상선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성균관대 의대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이은정·권혜미 교수 연구팀은 건강보험 공단 자료를 이용해 4회 연속 건강검진을 받은 20~39세 사이의 젊은 성인 310만명을 대상으로 지방간 지수(Fatty Liver Index)에 따른 갑상선암 발생 위험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이원영, 이은정, 권혜미 교수.

연구팀은 지방간 지수에 따라 △지방간 지수 30 미만(정상) △지방간 지수 30∼60 △지방간 지수 60 이상으로 나눴다. 그 결과 정상인 그룹과 비교해 지방간 지수 30∼60인 남성은 1.36배, 여성은 1.44배 갑상선암 발병 위험이 높았다. 지방간 지수가 60 이상인 경우 남성은 1.71배, 여성이 1.81배 갑상선암 발병 위험이 증가했다.

추적 관찰 기간 지방간 지수가 증가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심해진 경우 갑상선암 발생 위험 역시 증가했다.

연구팀이 지방간 지수를 4번 연속 측정해 지방간 지수가 30 이상인 경우 측정마다 1점을 부여해 보니 누적 점수가 높을수록 누적 점수가 0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한 번도 없었던 사람들에 비해 갑상선암 발병 위험이 더욱 높게 나타났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알코올 소비가 적거나 전혀 없는 사람에게서 발생하는 간 질환으로,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지방이 축적된 상태가 지속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심한 경우 간경변으로 이어질 수 있다.

권혜미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경우 인슐린 저항성, 만성적인 염증 상태, 갑상선 자극 호르몬의 상승 등으로 인해 갑상선암 발생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추측한다”며 “비알코올성 지방간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한 식사와 운동, 적절한 체중 유지 등 생활 습관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임상 내분비학 및 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최신호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