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주완 LG전자 사장 “AI 인재, 연봉 100만달러 줄 수 있다”

, 이슈팀

입력 : 2024-05-12 15:06:42 수정 : 2024-05-12 15:0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가 글로벌 빅테크들의 격전지이자, AI의 중심지인 미국 서부지역으로 출장을 떠났다. 조 CEO는 1주일여간 AI 전문 인재 확보, 글로벌 투자자 기업설명회 마이크로소프트(MS) CEO 서밋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하며 AI 전략 구상에 들어간다.

 

조주완 LG전자 CEO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해외 인재채용 프로그램 ‘LG전자 북미 테크 콘퍼런스’를 주관하며 참석자들에게 인공지능(AI) 전략과 사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조 CEO는 이번 출장을 통해 AI 영역에서 세계 수준의 역량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을 위한 포트폴리오 전환과 고객경험 혁신의 기폭제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연간 판매하는 제품은 1억대에 육박한다. 제품 수명을 평균 7년으로 가정할 때 약 7억대의 제품이 이용 중이고, 그 제품들의 사용 데이터는 7000억시간을 넘어선다. 조 CEO는 7억대의 제품이 플랫폼 역할을 하고, 7000억시간의 데이터가 LG전자 AI를 가속화하는 강력한 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CEO는 출장 첫 일정으로 1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해외 우수인재 채용프로그램 ‘북미 테크 콘퍼런스’를 주관했다. LG전자는 실리콘밸리로 유명한 베이에어리어(Bay Area) 지역을 포함해 시애틀, 로스앤젤레스 등에 위치한 빅테크 및 스타트업에서 AI 전문가로 근무중인 경력자와 북미지역 유수 대학 박사 연구자 50여 명을 초청해 회사 비전과 연구·개발(R&D) 전략, AI 기술의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 CEO는 “산업 전반에 탈탄소화(Electrification), 서비스화(Servit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 등의 변화가 나타나며 AI,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새로운 가능성이 생겨나고 있다”며 “이러한 가능성은 다양한 핵심기술과 노하우를 축적해 온 LG전자에게 또 다른 기회 영역”이라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CEO(왼쪽 두번째)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해외 인재채용 프로그램 ‘LG전자 북미 테크 콘퍼런스’를 주관하며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LG전자 제공

조 CEO는 이날 실리콘벨리에서 열린 한국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AI 인재 영입을 위해 연봉 100만달러를 줄 수 있고, 나보다 연봉을 더 받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며 AI 인재 영입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회사의 연구위원이나 임원급, 적어도 팀을 이끌 수 있는 리더급을 채용할 계획을 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 중요한 트렌드가 많이 일어나고 있는 시큐리티(보안) 쪽 리더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CEO는 구체적인 AI 인재 채용 규모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숫자만 늘려가는 아닌 것 같고, 이제 질적인 중량급 인재들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조 CEO는 13일 샌프란시스코 소재 글로벌 유력 기관투자사의 고위급 투자 담당 임원들을 연달아 만나 기업설명회를 주관한다. 14일부터는 사흘간 시애틀에서 열리는 MS CEO 서밋에 참석한다. 글로벌 선도 기업 CEO와 관계자들이 경제 및 경영환경, 산업 트렌드 등을 주제로 교류하는 행사로, 비공개로 진행된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