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수지 드럼통서 발견된 30대 한국인 시신 인양…태국 파타야서 무슨일

입력 : 2024-05-12 13:18:17 수정 : 2024-05-12 13:3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교부 “영사조력…현재 수사 진행 중인 사안”
경찰, 한국인 용의자 2명 특정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용의자를 쫓고 있다.

 

12일(현지시각) 현지 매체 까오솟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유명 관광지인 태국 촌부리주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굳힌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남성 시신을 발견해 인양했다.

 

11일(현지시간) 태국 경찰이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플라스틱 통안에 한국인 관광객 A씨 시신이 담긴 것을 확인했다. 태국 매체 카오소드 잉글리시 홈페이지 갈무리

 

경찰은 이 남성이 지난 7일 수도 방콕에서 실종된 관광객 노모(34)씨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태국인 배우자를 둔 노씨는 지난달 30일 태국을 방문했다.

 

그 뒤로 지난 7일 노씨의 모친이 아들의 납치 사실을 주태국 한국대사관에 신고해 현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모친은 의문의 인물이 전화로 “노씨가 마약을 버려 피해를 줬으니 300만밧(약 1억1200만원)을 가져오지 않으면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는 지난 2일 방콕 시내의 한 술집에서 목격된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 3일 오전 2시쯤 한국인 남성 2명이 노씨를 차량에 태워 파타야로 향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이들이 플라스틱 통과 밧줄을 구매하고 해당 저수지에 1시간쯤 머무른 사실 등도 확인했다.

 

경찰은 노씨 사망이 타살이라고 보고 한국인 용의자 2명을 특정했다. 이 중 1명은 지난 9일 태국에서 출국했고 다른 1명은 출국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소재를 추적 중이다. 우리 정부는 현지 공관을 통해 피해자 가족에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현지 경찰에는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공관은 사건 발생 인지 직후부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수사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