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양주 ‘7인조 강도’ 주범 3명 필리핀서 검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2 11:42:22 수정 : 2024-05-12 11:4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년 경기 남양주시에서 발생한 ‘7인조 강도 사건’의 주범 3명이 범행 2년 만에 필리핀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특수강도 혐의로 적색수배가 내려진 일당 3명을 지난 3일 필리핀 세부에서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2022년 6월 경기 남양주시 한 아파트에 침입해 피해자들을 폭행·협박하고 1억3000만원 상당의 현금과 귀중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필리핀에서 검거된 남양주 아파트 7인조 특수강도 피의자 3명. 경찰청 제공

경찰은 이들을 1년 넘게 추적한 끝에 지난해 11월 피의자 7명 중 4명을 붙잡았다. 경찰은 나머지 3명을 쫓다가 지난 2월 이들이 지난해 11월 필리핀 세부로 도주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필리핀에 국제공조를 요청한 경찰은 인터폴에서 적색수배서를 발부받고 서울 광진경찰서·코리안데스크·필리핀 법집행기관으로 구성된 합동 추적팀을 꾸렸다.

 

세부에서 이들의 은신처를 찾은 합동 추적팀은 현지 경찰과 이민청(도피사범추적팀), 현지 정보기관원 등 12명과 지난달 3일 검거 작전에 들어갔다. 피의자들은 이를 눈치 채고 차량을 버린 후 렌트 차량과 택시를 이용해 한 차례 추적팀을 따돌렸다.

 

추적팀은 3주 후인 지난달 26일 이들이 세부 남쪽 딸리사이 지역에 숨어있다는 정보를 현지 정보 당국으로부터 입수했다. 지난 3일 이들의 위치를 확인한 추적팀은 같은 날 은거지에 진입해 피의자 3명을 모두 검거했다. 이들이 범행을 벌인 지 1년11개월, 필리핀으로 도피한 지 6개월 만이다.

 

검거된 3명은 필리핀 마닐라의 이민청 외국인 보호수용소에 수감 중이다. 필리핀 이민법에 따라 강제추방 절차를 밟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주필리핀 대사관을 통해 강제추방 결정이 나올 때까지 이들의 신병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필리핀 이민청에 협조를 요청했다”며 “발생할 수 있는 변수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추방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즉시 강제송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