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책 읽으며 정치 구상? 한동훈 도서관서 목격…“주말에 도서관 좋죠! 늘 행복하세요” 사인도

입력 : 2024-05-12 05:36:30 수정 : 2024-05-12 08:5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공개 활동을 중단한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도서관에서 목격됐다. 한 전 위원장은 조용히 독서를 하는 모습이었으나, 시민들의 사인이나 셀카 요청은 사양하지 않고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도서관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봤다는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찍어 올린 사진. 디시인사이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도서관에서 한동훈 전 위원장을 봤다는 네티즌들의 글과 인증샷이 이어졌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4·10 총선 참패 후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한 뒤 공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목격자 A씨는 “(한 전 위원장을) 며칠 전 봤는데 오늘 또 와 계신다” 며 “2층 열람실에 계시더라. 사람들이 매너 있게 많이 방해 안 하고 사인, 사진 찍는 사람 좀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글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의 사진도 올렸다. 사진 속 한 전 위원장은 분홍색 골전도 이어폰을 착용하고 도서관 열람실에 앉아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이다.

 

11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서초구 양재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 전 위원장은 A씨의 책에 사인도 해줬다고 한다. A씨 책 내지에 “주말에 도서관 좋죠! 늘 행복하세요. 2024. 5. 11. 한동훈 올림”이라고 적었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김보영 작가의 소설 ‘종의 기원담’을 읽고 있었다고 한다. 지난해 출간된 이 소설은 한국 SF 최초로 전미도서상 후보에 오른 작품으로 로봇을 소재로 했다.

 

한 전 위원장과 도서관에서 찍은 ‘셀카’를 인증한 네티즌도 있다. 네티즌 B씨는 “양재 도서관에 계시다는 글 보고 모자 눌러쓰고 빗길 운전 해서 직접 뵙고 왔다”며 “잘 지내시는 거 같고 독서에 푹 빠져 계시더라. 응원 드린다는 말씀드렸다”고 써 올렸다.

 

앞서 지난 1일에도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한 전 위원장의 뒷모습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확산됐다.

 

공개된 사진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인근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이 편안한 차림으로 누군가와 통화를 하면서 걷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자택 인근에서 편안한 차림으로 통화하며 거닐고 있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엑스

해당 사진을 올린 게시자는 “지인이 직접 찍은 사진”이라며 “낯익은 얼굴이라 눈인사를 하고 문득 뒤돌아 사진을 찍었다고 하더라. 방송이랑 똑같다고 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한편 한 전 위원장이 사퇴한지 한 달도 안 됐지만 정치권에서는 계속 한 전 위원장의 정계 복귀와 전당대회 출마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현재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당내에선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위, 전체에선 유승민 전 의원이 1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