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 등록금 터지네”…대학 축제가 ‘아이돌 섭외’ 잔치?

입력 : 2024-05-11 18:50:02 수정 : 2024-05-11 23:2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체 축제 예산 중 4분의 3이 공연에 쓰여

5월을 맞아 본격적인 대학가 축제 시즌에 접어들면서 각 대학은 ‘인기 가수 섭외’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대학 축제가 인기 가수 잔치로 변질해 섭외 부담만 커지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대는 지난 7∼9일 봄축제를 열었다. 이화여대와 한국외대(서울캠퍼스)도 각각 8∼10일과 8∼9일 축제를 했다. 서강대·숭실대는 이달 중순, 고려대·연세대·한양대·경희대·중앙대 등은 이달 말 일제히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대학 축제 장면. 연합뉴스

대학 축제의 초점이 ‘어떤 연예인이 오는가’에 맞춰져 있는 탓에 매년 이맘때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서울 대학 축제 라인업’이라는 이름의 게시글과 공연한 가수를 촬영한 ‘직캠’ 영상이 화제가 된다.

 

한국외대는 올해 축제에 싸이와 걸그룹 아일릿을 섭외했다. 경희대는 데이식스·비비·실리카겔·이승윤, 동국대는 싸이·데이식스·10cm 공연이 예정돼있다.

 

인기 가수 공연이 축제의 활기를 더해준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지만, 각 대학 측은 날로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서울 시내 대부분 학교는 축제 비용으로 1억5000만∼3억원 정도를 지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비용은 학교가 부담하는 교비, 재학생이 낸 학생회비, 졸업생 및 주변 상인 등의 외부 후원금으로 충당한다. 이 같은 재원은 해마다 줄어드는 추세지만 한 팀당 수천만 원에 달하는 연예인 섭외 비용은 오히려 해마다 뛰고 있다.

 

한양대 총학생회가 지난해 상반기 발표한 자금 운용 현황에 따르면 작년 축제 전체 지출 중 ‘아티스트 섭외비’가 49.75%로 절반을 차지했다. 무대 설치 및 진행비는 25.31%로 두 항목을 합치면 전체 예산의 4분의 3이 공연에 쓰인 셈이다.

 

축제에서 연예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K팝 스타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높아지면서 아예 축제를 외부 업체에 맡기는 학교도 많다. 학교나 학생회 자체 역량만으로는 연예계를 빼놓고 얘기할 수 없게 돼버린 축제를 감당하기 어려운 이유에서다.

지난해 중앙대 축제에서 공연을 기다리는 학생들. 연합뉴스

실제로 조달청 나라장터를 보면 경희대는 올해 축제 행사 대행업체 입찰 조건에 ‘정상급 힙합 가수 1팀’, ‘최정상급 아이돌 1팀’, ‘정상급 밴드 가수 1팀’, ‘최정상급 가수 1팀’, ‘정상급 아이돌 1팀’ 등을 내걸었다.

 

재원 마련에 실패해 결국 축제를 취소하는 대학도 있다. 국민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3월 “봄축제를 추진하기 위해 지속해 논의했으나 비대위 체제로 인한 예산 감소 및 인력 부족 등의 사유로 진행이 무산됐다”고 공지했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