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방위 교육영상 속 독도는 일본땅… 행안부 '뒷북 삭제' 논란

입력 : 2024-05-11 17:10:00 수정 : 2024-05-11 19:0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안부, 민방위 교육영상서 독도 일본 땅 표기 지도 사용
국방부, 일선부대 교재에 독도 분쟁 지역 기술

행정안전부가 민방위 사이버교육 자료 영상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했다가 뒤늦게 삭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1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 2월 민방위 사이버교육 누리집에 민방위 5년차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지진·해일 관련 행동요령’ 영상이 게시됐다. 약 5분 길이의 이 교육 영상에는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된 지도가 사용됐다.

 

독도를 일본 땅으로 표기한 일본 기상청 자료.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문제가 된 지도는 미국 NBC 방송 화면을 인용한 것으로, 지난 1월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지역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 일본 기상청이 만든 자료였다. 당시에도 독도 문제가 논란이 돼 외교부가 일본 측에 항의한 바 있다.

 

민방위 사이버 교육 영상 자료는 행안부가 업체 3곳에 의뢰해 제작했다. 행안부는 두 달이 지난 최근에서야 독도 표기 문제를 발견하고 해당 업체에 삭제 조치를 요구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문제를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며 “현재는 이를 대체할 다른 교육 영상을 사용하고 있고, 업체가 의도적으로 이를 표기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민방위 교육 영상에 사용되는 자료에 대해 더욱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에는 국방부가 일선 부대에 배포한 정신전력교육 기본교재에서 독도를 센카쿠열도, 쿠릴열도와 동일시하며 영토분쟁이 진행 중인 지역으로 기술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민석 대변인은 지난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행안부가 민방위 사이버 교육 영상에 독도가 일본 땅으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윤석열정부에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당연한 것마저 물어야 하는 국민의 마음은 찢어진다”고 비판했다. 이어 “독도를 ‘영토 분쟁 지역’이라고 기술한 국방부 정신전력 자료부터 행안부의 민방위 교육 영상까지, 점점 더 노골적인 일본의 독도 야욕에도 윤 정부가 얼마나 독도 문제를 무감하게 바라보는지 증명하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