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주 특급’ 에드가를 기억하시나요? 에드가, 10시즌 만에 V리그 컴백 가능할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0 16:54:09 수정 : 2024-05-10 16:5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호주특급‘ 토마스 에드가(35·2m12㎝)를 기억하시나요? 2m12의 큰 신장에 순박하게 생긴 얼굴로 고공 강타를 뽐내던 에드가가 10시즌 만에 V리그 문을 두드린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다. 주인공은 바로 에드가. 에드가는 9일(한국시간) 오전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고 오후에는 연습경기에 참가해 자신의 실력을 뽐냈다.

 

에드가는 지난 2013~2014시즌부터 두 시즌 동안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에서 활약한 바 있다. 그는 두 시즌 동안 66경기 261세트를 소화하며 1897득점을 올렸다. 2013년 11월23일 러시앤캐시(現 OK금융그룹)을 상대로는 개인 한 경기 최다인 51득점을 폭발시킨 적도 있다. 그런 그가 10시즌 만에 V리그 입성을 노린다. 에드가는 한국어 “안녕하세요”와 “감사합니다”를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고도 했다.

 

에드가는 “체력적으로나 신체적으로 잘 뛸 수 있는 상황이다. 11년 전에 뛸 때는 경험보다 체력과 피지컬을 활용한 경기를 많이 했다. 현재는 11년 동안 경험을 많이 했다”라며 “V-리그에 5명의 외국인 감독이 부임했다. 세계 배구의 추세가 한국으로 유입될 수 있어 긍정적으로 본다. 이를 통해 국내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고, 리그에 많은 변화와 재밌는 부분을 만들 것 같아서 재밌을 것 같았고 동기부여가 됐다”고 트라이아웃 참가를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에드가는 트라이아웃 첫날 일정만 소화한다. 그는 UAE에 연고지를 둔 알 아인에서 뛰고 있는데 공교롭게 전날 열린 아랍에미리트컵 준결승에서 승리해 결승에 올랐기 때문이다. “준결승에서 떨어질 줄 알았는데…”라고 멋쩍은 웃음을 지은 에드가는 “(두바이에서 알 아인까지) 1시간 정도 소요된다. 금요일과 토요일에 훈련 일정이 있고 결승전도 치러야 한다. 그래서 2일 차부터는 참가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세월이 많이 흘렀다. 에드가도 이를 체감하는 중이다. 과거 LIG 시절 동료들은 대부분 은퇴 후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기 때문이다. “내가 나이가 들어 보이는 듯한 느낌이 들어 이상했다”라고 웃은 에드가는 “페퍼저축은행 이경수 사무국장을 다시 만났다. 팀 동료뿐 아니라 상대 팀으로 뛰었던 사람들도 전부 지도자를 하고 있다. 그래도 좋았던 건 한국은 선수를 은퇴하고도 배구 관련 직업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결국 관건은 나이다. 1989년생인 그는 30대 중반에 접어들었다. 외국인 선수의 비중이 높은 V-리그에서는 실력만큼이나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에드가는 여전히 자신 있다. 그는 “코칭스태프들이 어떤 것을 원하는 것에 따라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 달라질 것 같긴 하다”라면서도 “나는 충분히 전성기 시절만큼의 피지컬 능력을 보여줄 수 있다. 또 한국과 일본에서 뛰며 아시아 배구 시스템을 7년 정도 경험했다. 이러한 경험들이 다른 선수들에 비해 뛰어날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