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출연료 전액 스태프에 양보”…뒤늦게 알려진 임영웅 미담

입력 : 2024-05-10 16:29:33 수정 : 2024-05-10 17:5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임영웅이 3년 전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년 전 KBS 임영웅쇼 스태프였던 사람이 올린 후기가 발굴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월 200만원을 받고 제작 스태프로 일했다는 A씨는 2021년 12월 KBS 2TV에서 기획한 '위 아 히어로 임영웅'(We're HERO 임영웅) 쇼의 무대 제작에 투입됐다.

 

글쓴이 A씨는 "일하면서 연예인을 볼 수 있다는 게 신기하고 좋았지만 그것도 하루 이틀이지 일정에 맞춰 세트를 만드는 게 죽을 만큼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중간에 그만둘 수도 없어서 한 달 내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막상 제가 만든 세트에서 노래하는 가수를 보니까 그래도 보람은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공연이 끝난 뒤 너무 기쁜 이야기를 듣게 됐다"며 "공연을 했던 가수가 출연료 전액을 저희 스태프들에게 양보했다는 이야기였다. 절대로 적은 금액이 아니라서 '이걸 왜 포기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당시 임영웅은 '이 무대를 만드신 스태프들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옆에서 봤기 때문에 꼭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 저는 팬분들께 좋은 무대를 선보인 것으로 만족한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고 한다. 이에 A 씨는 그를 '그릇이 정말 큰 사람'이라고 느끼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사실 대대적으로 기부하는 것도 아니라서 이런 일을 한다고 해도 잘 알려지지 않을 텐데 사람의 진심에 감동해본 건 처음인 것 같다"며 "정말 이름만큼 훌륭한 분이다. 임영웅님"이라며 미담의 주인공을 밝혔다.

 

앞서 임영웅은 코로나19로 국민들이 고충을 겪던 당시 KBS가 기획한 단독 쇼에 출연해 자신의 곡을 포함한 다양한 장르의 명곡을 소화하며 공연에 섰던 바 있다. 해당 쇼는 16%가 넘는 시청률로 동시간대 지상파 1위를 기록하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임영웅은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팬클럽 '영웅시대' 이름으로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원을 기부했다. 임영웅은 성금을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데 써달라고 요청했다. 임영웅이 2021년부터 사랑의열매에 기부한 누적 성금은 9억원에 달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