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尹의 ‘채 해병 순직’ 관여 확인되면 탄핵 가능… 왜 격노를 했겠나”

입력 : 2024-05-10 12:09:07 수정 : 2024-05-10 12:0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뉴스토마토 인터뷰서 “尹 대통령은 말장난하고 있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3일 부산 동구 부산일보사 대강당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부산·울산·경남 제22대 총선 승리 보고대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0일 윤석열 대통령의 ‘채 상병 순직 사건’ 관여가 확인되면 수사 대상이 될 뿐만 아니라 탄핵 사유가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순직 해병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채 상병 특검법)’이 야당의 정치 공세라며 사실상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를 시사했다.

 

조 대표는 이날 뉴스토마토 ‘박지훈의 뉴스인사이다’에 출연해 자신이 내세워 온 ‘정권 조기종식’의 구체적인 방법을 묻는 진행자에게 “여러 다양한 방식의 조기종식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진 ‘탄핵도 포함되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윤석열 대통령의 불법이 확인되어야 한다”며 “채 해병 특검을 통해 대통령의 관여가 확인되면(가능하다)”이라고 답했다.

 

특히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계환 사령관이 박정훈 대령에게 말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격노했다’고 했다”며 “왜 (윤석열 대통령이) 화를 냈겠나”라고 질문했다. 그러면서 “격노 후에 뭔가 말을 했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격노하며 수사에 대해 무슨 말을 했을 거고, 그 말의 내용이 수사에 대한 불법적인 개입과 지시였음이 확인되면 바로 탄핵 사유가 된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의 ‘격노’ 뒤에 어떤 이야기가 있었는지를 캐내야 한다는 조 대표의 생각으로 비친다.

 

4·10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거듭 ‘3년은 너무 길다’며 외쳐온 조 대표는 여당의 총선 패배로 이미 윤석열 정권 균열이 생겼다고 진단했다. 계속해서 “조국혁신당과 저는 그 균열을 더 크게 벌리기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이 실체를 알게 되고, (정권에 대한) 두려움이 없게 되면 조기 종식을 위해 국민이 나서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민이 전면에 나서게 되면 정권 조기종식의 방법과 시점도 한 번에 결정 날 거라는 얘기다.

 

조 대표는 검찰의 김건희 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수사에 ‘지난 정부에서 2년 반 정도 저를 타깃으로 해서 검찰에서 특수부까지 동원해 정말 치열하게 수사했다’던 윤 대통령 입장에는 “말장난을 한다”고 쏘아붙였다. 문재인 정부에서 ‘봐주기 수사’를 하면서 부실하게 했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던 윤 대통령 지적에 맞서면서다.

 

조 대표는 “수사팀이 당시 시점의 윤석열 검찰총장 눈치를 보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나”라며 “검찰조직 특성상 현직 검찰총장과 그의 부인 눈치를 보지 않았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리고는 “문재인 정부가 털었는데 안 나왔다가 아니라, 자기가 검찰총장 재직 시 수사가 이뤄져서 미진했다고 하는 게 정확한 말”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