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김용태 "김건희 여사, 법 앞에 평등한 시민 돼야"

, 이슈팀

입력 : 2024-05-10 13:06:00 수정 : 2024-05-10 13:40: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김용태 경기 포천·가평 당선인이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문제와 관련해 “여사께 가장 현명한 지위는 법 앞에 평등한 시민인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 당선인은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날 있었던 윤석열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한 총평을 내놨다. 그는 “총선 패배의 원인이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라는 것을 인정하시고 반성했던 거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소통에 대해서도 강조하셨고 앞으로 더 많은 소통 더 많은 기자회견 또 더 많은 언론인들과의 자리를 만들겠다라고도 말씀하셨으니 바뀌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용태 경기 포천·가평 당선인. 연합뉴스

김 당선인은 윤 대통령을 둘러싼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진행자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문제와 관련해서는 사과드리고 있다라는 표현을 했는데 이건 어떻게 읽어야 하느냐”고 묻자 그는 “사과에 대한 말씀을 드렸다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저는 여사께 가장 현명한 지위는 법 앞에 평등한 시민인 것 같다. 가장 국민들이 바라는 점은 공정한 법의 집행을 원하는 것이지 않느냐”고 답했다.

 

이어 “여당 내에서도 이미 전 정부에서 충분한 수사가 끝났다라는 표현도 있고 아니면 수사에 협조해야 된다라는 의견들도 있다”며 “이 시대의 시대정신은 권력자와 가깝다고 하더라도 공정한 법의 수사와 법의 집행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여기에 대해서도 대통령실에서도 수사기관에 반드시 협조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이 재발의를 추진 중인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서는 “검찰총장이 수사 지시를 내렸고 총선 이후에, 여기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짧게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김 여사 명품백 의혹과 관련해 “제 아내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들께 걱정 끼쳐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또는 경찰의 수사가 봐주기 의혹이나 부실의혹이 있을 때 특검을 하는 게 맞다”며 반대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