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이카 “소말리아 등 분쟁·취약지역에 2436억원 지원할 것”

입력 : 2024-05-10 01:12:11 수정 : 2024-05-10 01:1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9일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국제적십자사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Red Cross & Red Crescent Societies, IFRC)과 분쟁 및 취약국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이카에 따르면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장원삼 코이카 이사장과 자강 샤파강(Jagan Chapagain) 국제적십자사연맹 사무총장이 각 기관을 대표해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9일 오후 장원삼 코이카 이사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과 자강 샤파강 국제적십자사연맹 사무총장이 코이카 본부에서 열린 분쟁 및 취약 지역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코이카는 올해 분쟁 및 취약국 지원을 위한 신규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해 8개 국제기구와 개별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국제이주기구(IOM), 국제이주기구(IOM), 유엔인구기금(UNFPA), 유엔난민기구(UNHCR), 세계식량계획(WFP),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등 5개 국제기구와 업무협약 체결을 마쳤고, 오는 17일까지 유엔개발계획(UNDP),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국제연합아동기금(UNICEF) 등 3곳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코이카 분쟁 및 취약국 지원 예산은 지난해 335억원에서 올해 1233억원 규모로 4배에 달한다. 코이카는 올해 업무협약을 맺은 국제기구들의 경험을 활용해 소말리아, 남수단, 예멘, 시리아 등 20여 개의 분쟁 및 취약국을 지원하는 8개 프로그램을 만들고 3년간 2436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존 코이카의 분쟁 및 취약국 사업은 현장에서 발굴한 사업을 국가별로 단기 지원하는 단일 사업(stand-alone project) 방식으로 구조적인 분쟁 및 취약 상황의 근본적인 예방과 해결이 어려웠다.

 

이번에 새로 도입될 프로그램은 단일 국가가 아닌 지역(regional project) 대상 10년 단위 장기적 지원을 실시함으로써 초국경적 위기 상황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또한, 국제기구와 파트너십을 구축, 국내 인도적 지원 생태계도 함께 육성될 수 있도록 하고 국내 NGO 및 학계에서의 사업 참여, 청년 인재들의 국제기구 진출 경로도 마련한다.

 

올해 하반기부터 바로 국제적십자사연맹(IFRC)과 분쟁 및 취약국 내 물 관리 체계 강화와 수자원 생태계를 개선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