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리·테무의 공습?… 주요 생필품 K-커머스가 더 싸다 [경제 레이더]

입력 : 2024-05-07 06:00:00 수정 : 2024-05-06 20:0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산 저가 상품을 앞세운 중국 쇼핑 애플리케이션(앱) 테무와 알리익스프레스 등 중국발 쇼핑앱의 상승세가 거세다. 하지만 실제 국내 이커머스와 비교해본 결과 오히려 비싸게 팔고 있는 상품이 수두룩해 소비자의 비교 구매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6일 한국소비자원이 지정한 생필품 30개 품목을 대상으로 알리익스프레스와 국내 이커머스 간 할인이 적용된 최종 표시 가격을 비교한 결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더 비싸게 팔고 있는 상품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쿠팡에서 1만3010원에 파는 ‘안성탕면 20개 묶음’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선 1만9000원으로 무려 45.4% 높은 가격이다. ‘코카콜라 오리지널 무라벨(370㎖)’ 24개들이 상품 가격은 2만1760원으로 쿠팡보다 1800원 비쌌다. ‘리스테린 토탈케어 플러스(750㎖)’ 4개 묶음도 3만6800원으로 쿠팡(2만5600원) 대비 1만원 이상 가격 차이를 보였다.

특히 같은 오픈마켓(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해주는 온라인 장터) 구조인 G마켓과 비교해도 비싼 품목들이 있었다. G마켓보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베베숲 프리미어 70매 캡(20팩)’은 5040원, ‘다우니 아로마 플로럴 섬유유연제(8.5ℓ)’는 530원 비쌌다. ‘깨끗한나라 순수 프리미엄 27 30롤(2팩)’은 G마켓에서 3만1790원인 데 반해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3만8900원으로 22.4% 높았다.

지금까지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는 중국산 저가 상품을 앞세우며 국내시장에 상륙했다. 각각 국내 사용자 800만명을 넘는 등 무서운 속도로 온라인 유통 시장을 잠식했지만 상당수 제품이 최저가가 아닌 것으로 드러난 셈이다.

이날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테무의 신규 설치 건수는 228만344건으로 전체 앱 중 가장 많았다. 테무는 국내 출시 석 달 만인 지난해 10월 이후 8개월째 신규 설치 건수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한 번 이상 테무를 이용한 사람(MAU)도 693만1837명으로 전월(635만7428명)보다 57만명 넘게 늘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