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방 사는 고2 학생, 의대 합격 유리해진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01 10:32:52 수정 : 2024-05-01 12:3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종로학원, 30일까지 발표한 지역 의대 26곳 분석
의대 지역인재 선발 2238명으로 두 배 이상 늘어

2026학년도 대입에서 비수도권 의과대학의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현재보다 2배 이상 늘어나 현 고2 학생들의 의대 진학이 유리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종로학원은 30일까지 발표한 지역 의대 26곳의 지역인재 선발 규모 및 비율을 분석한 결과를 1일 공개했다. 분석에 따르면 현재 고2 학생들이 입시를 치르는 2026학년도에는 전국 비수도권 의대에서 전체 선발 인원 3542명 중 63.2%인 2238명이 지역인재로 선발된다. 현재 1071명에서 2026학년도에는 2238명으로 2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한 의과대학 출입문으로 관계자가 지나가고 있다. 뉴스1

2026학년도 비수도권 의대 지역인재 선발 방식은 수시 1759명(78.6%), 정시 479명(21.4%)으로 수시에 집중적으로 배치돼 있다. 수시 전형은 2025학년도 모집정원 확대 발표 전 850명에서 2026학년도 1759명으로 106.9% 증가했다. 정시 전형은 2025학년 모집정원 확대 발표 전 221명에서 479명으로 116.7% 늘었다.

 

2026학년도 의대 지역인재 선발 비중은 전남대 80.0%, 원광대 80.0%, 부산대 75.5%, 경상국립대 73.5%, 조선대 70.0%, 동아대 70.0%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시 전형에서 지역인재 선발 전형이 없는 대학은 원광대, 대구가톨릭대, 을지대, 순천향대, 울산대, 연세대(미래), 한림대 등 7곳으로 모두 사립대다. 사립대 중 지역인재 선발 비중이 낮은 대학은 한림대 21.0%, 연세대(미래) 30.0%, 가톨릭관동대 45.0% 등이다.

 

종로학원은 지방권 의대의 수시와 정시 지역인재 선발 규모가 현재보다 2배 이상 많아지면서 내신과 수능 점수 합격선은 모두 하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결과적으로 비수도권 고2 학생들의 지방권 의대 합격 가능성 높아진 셈이다. 

 

다만 의대 입시에서 재수생이 더 늘어날 수 있다. 종로학원은 “2025학년도에 의대 입시 재수생들은 그 다음해에 의대 입시가 더 유리할 수 있다라는 관측이 나오면 의대 입시 준비는 장기적 시간을 두고 준비하는 수험생이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5월 중순까지 각 대학의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받을 예정이다. 깜깜이 기간이 길어져 수험생들의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의대 모집정원이 5월까지 미확정 상태이고, 의대 모집 정원 관련 갈등이 장기화될 시 2026학년도 수험생들도 각 대학별 모집정원이 발표됐지만, 향후 변동 가능성이 있을지에 대해서는 불안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