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선 개입 논란 등 투톱 인선 난항… 尹 ‘先 영수회담 後 인선’ 배경은

입력 : 2024-04-21 21:00:00 수정 : 2024-04-21 18:18: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대표와 공감대 형성 부담 덜기
尹 측근 비서실장에 협치형 총리
여권선 ‘투트랙 인선’ 합리적 판단
쇄신 이미지·尹 의중 충족 취지도

윤석열 대통령이 ‘선(先) 영수회담, 후(後) 인선’으로 가닥을 잡은 데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영수회담을 통해 인선 부담을 줄이려는 취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4·10 총선 참패를 수습할 쇄신 카드 중 하나인 비서실장·국무총리 교체 인선 난항이 이어지자, 영수회담을 먼저 제안하며 야당 대표와 공감대를 형성하려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사진=대통령실사진기지단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대통령실 고위급 참모들은 지난 11일 총선 패배에 따른 책임을 지며 일제히 사의를 표명했다. 이 중 이 실장과 한오섭 정무수석의 사퇴가 사실상 확정되며 후임 인선에 대한 하마평이 쏟아졌다.

특히 이 실장 후임으로 윤 대통령의 측근인 국민의힘 장제원·정진석 의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이정현 전 의원 등이 거론되며 ‘발표 임박’ 관측이 무성한 가운데 윤 대통령의 장고가 이어졌다. 그 사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기용설이 대통령실 관계자를 통해 흘러나오며 ‘비선 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여권에선 애초부터 비서실장만을 대상으로 한 ‘원포인트’ 인사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통령실 살림을 책임지며 늘 대통령을 곁에서 보좌해야 하는 비서실장은 측근을 기용하고, 총리직에 여야 협치를 상징하는 파격 인사를 기용하는 ‘투 트랙 인선’이 현실적이란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선 따로따로 발표할 게 아니라 동시 발표가 이뤄져야 한다는 건의가 이뤄졌다.

여권 관계자는 21일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생각하는 인물에 대해 영수회담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사전에 양해를 구할 수 있다고 본다”며 “비서실장까지 쇄신 기준을 적용하며 대통령과 불편한 사람을 쓸 수 없는 현실적 한계를 이야기하고, 대신 총리직 추천을 요청하며 이 대표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취지로 이야기를 풀어갈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영수회담을 앞두고 비서실장 인선을 발표했는데 대통령 측근 인사일 경우 영수회담 취지가 사라질 수 있다”며 “총리 인선에 야권 의견을 많이 반영해 함께 발표하는 것이 정무적으로 낫다”고 했다. 현재 영수회담은 이 실장과 한 수석 등 윤 대통령과 그간 합을 맞춘 주요 참모들이 준비를 하고 있다.

국정 쇄신 카드로 부각된 이번 인선은 쇄신·혁신 이미지, 윤 대통령과의 친밀도, 야당 반응, 여권 또는 지지층의 호응, 본인 의중 등을 다각도로 충족해야 하는 난제가 됐다. 비서실장과 총리 기준을 달리 해 각각의 요건을 나눠서 충족하려는 취지도 있어 보인다.

총리 후보로는 국민의힘 권영세·주호영 의원과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야권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거명되고 있다. 박 전 장관은 여권 내 호감이 있고 본인도 긍정적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민주당의 비토가 관건이다.

한편 윤 대통령은 국정 쇄신 움직임의 일환으로 영수회담에 이어 취임 2주년인 5월10일 전후로 기자회견을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