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정치판, 수시로 적과 동지 바뀌어…난 늘 한길”

입력 : 2024-04-21 21:00:00 수정 : 2024-04-21 17:3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대구시장 홈페이지 캡처

 

정치원로 홍준표 대구시장이 “정치판은 수시로 적과 동지가 바뀐다”며 “나는 늘 한길로 간다”고 말했다.

 

21일 ‘청년의꿈’ 홈페이지 ‘청문홍답’ 게시판에 올라온 “시장님과 상도동계의 사이는 좋은 편인가요”라는 질문글에 홍 시장은 이같이 답했다.

 

해당 질문글의 작성자는 “상도동계, 홍 시장 둘 다 같은 YS 출신인데 사이가 좋아야 하지 않나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상도동계 좌장이라고 불리는 분하고도 싸우시고, 김무성, 정병국 전 의원과도 싸우시고, YS 차남인 김현철과도 싸우시고, 그 아들인 김인규는 선거 와중에 시장님을 비난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같은 YS 출신인 상도동계는 대선에서 윤석열을 지지하고, 오히려 박근혜 일가를 포함한 친박 일부가 대선에서 홍 시장님을 지지했다”며 “유승민 전 대표하고도 사적으로는 생각보다 그렇게까지 나쁜 사이가 아니신 걸로 알고 있다. 이 정도로 이해하면 되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홍 시장은 정치판에서는 적과 동지가 수시로 바뀐다고 답한 것이다.

 

한편 홍 시장은 다음주 대구의 자매도시 중국 사천성 성도로 5박6일 해외일정이 잡혀있다.

 

홍 시장은 “미중 패권전쟁 속에서도 한중관계는 원만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동영 온라인 뉴스 기자 kdy03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