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드업계, 판매 중단 부가서비스로 수수료 걷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21:30:00 수정 : 2024-04-04 20:5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약 900억원 벌어들여

카드사들이 불완전 판매로 2016년 가입을 중단한 ‘채무면제·유예상품’(DCDS) 수수료로 지난해 900억원 가까이 벌어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DCDS 가입자 95만4000명은 카드사에 수수료로 899억원을 냈다. DCDS는 사망이나 질병 등 사고가 가입자에게 발생했을 때 카드 채무를 면제하거나 결제를 유예해주는 서비스다.

 

앞서 카드사들이 2016년 이전 이 서비스를 판매하면서 설명 의무를 제대로 지키지 않아 가입 사실을 인지 못 하는 사용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카드 명세서를 통해 원하지 않은 서비스가 있는지 조회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