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시, 3년 연속 국비 6조원대 확보 ‘총력’

입력 : 2024-04-04 21:21:56 수정 : 2024-04-04 21:2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고보조사업 5조3000억
보통교부세 8900억 목표
관계기관 소통 강화 계획

인천시가 3년 연속 6조원대 국비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4일 시에 따르면 내년도 국비 확보 목표액은 본예산 기준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올해보다 3000억원 많아진 5조3000억원, 보통교부세는 올해보다 300억원 늘어난 8900억원이다.

시가 확보한 올해 국고보조금은 5조4851억원으로 전년도(5조651억원)에 비해 8.3% 증가했다. 이는 서울시와 경기도 상승률(0.2%, 4.3%)과 비교했을 때 더욱 큰 수준이다. 지역의 교통 확충과 미래 먹거리산업 성장동력이 타 지방자치단체보다 우위 경쟁력을 가졌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평이다.

시는 인천 산업이 부흥해야 대한민국 경제 선순환과 연계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2025년 국비 챙기기에 나설 방침이다. 다음달까지 관련 보고회를 3회 이상 개최해 민선8기 주요 추진과제 중심으로 정부 정책 방향과 발맞춰 시책 사업을 준비한다.

경제성장 도약을 위한 반도체, 인공지능(AI), 바이오 등 미래기술 구축과 디지털 대전환의 전략 분야를 찾아낸다. 철도망 구축과 혼잡도로 및 정주여건 개선, 공원 정비를 포함한 관내 원도심과 신도시의 균형발전도 모색한다.

분야별 전담책임관제를 운영하는 한편 중앙부처와 공감대 형성에 이르는 단계별 이행관리 같은 전략적 내부 프로세스 구축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시는 조만간 정부에 요청할 신청서를 작성하고,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제출하는 9월까지 관계 기관들과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저출생·고령화와 기후위기 대응 등 보편적 복지와 환경 확대 정책에 따라 국가 책임성 강화를 위한 정책논리 개발에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새로운 행정수요 발굴, 인천 특수성이 반영된 제도 개선 건의로 보통교부세를 안정적으로 따낼 방침이다.

김상길 시 재정기획관은 “국회와도 유기적인 협력으로 내년에 최대 규모의 국비 확보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