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한수원 본사 도심 이전 관련 한수원·신경주대 '가계약서' 최초 공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19:42:58 수정 : 2024-04-04 19:4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일윤 후보, 가계약서 공개하고 김석기 의원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맞고발 등 강력 법적 대응 나서
김석기 의원, 김일윤 후보 상대 선관위 고발

제22대 총선이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북 경주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의 도심 이전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한수원과 신경주대학교가 맺은 한수원 본사 경주도심이전 관련 가계약서 문건이 세계일보에 최초로 공개됐다.

 

경북 경주지역구에 출마한 무소속 김일윤 후보는 4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석기 후보가 저에 대해 상식이 없는 고발을 하고 폭언과 악담을 한 것에 대해 너무나 슬프고 마음이 아파 침묵하지 못하고 시민들에게 보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북 경주지역구에 출마한 무소속 김일윤 후보는 4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일윤 후보 제공

김일윤 후보는 "김석기 후보는 '김일윤 후보의 한수원 본사 도심이전 계약체결 주장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고 공명선거를 본보기 삼아 엄중 처벌해야한다며 선관위 고발조치와 함께 김일윤 후보는 25만 경주시민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저를 죄인으로 경찰에 끌고 갈 듯이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수원 도심 이전과 관련 기업의 유치는 소멸위기에 처한 경주를 살리는 한결같은 시민들의 염원이다"며 "저는 이 절박한 목적을 지난해 부터 한수원과 논의를 해 왔으며 한수원 이전에 필요하다면 경주대 부지를 내놓을 결심까지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4월1일 부동산 매매 가계약을 맺고 부지 소재지와 지목, 부지 면적, 감정가로 매매 등을 명시하고 한수원과 신경주대의 내부 행정 절차가 이뤄지면 본 계약을 하기로 한다는 경주대 총장 싸인과 한수원 사장의 직인을 찍은 가계약을 체결했다"고 역설했다.

 

특히 그는 "신경주대는 한수원이 도심에 있는 신경주대 부지로 이전해 온다는 것을 믿고 가계약을 했다"며 "이를 두고 가계약을 해놓고 왜 계약했다고 하느냐. MOU 수준의 가계약일 뿐이다. 

 

한수원·신경주대, 한수원 본사 경주도심이전 관련 가계약서 문건. 김일윤 후보 제공

그런만큼 한수원 신경주대 부지 매입 계약 주장은 허위사실 유포이며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김석기 후보에게 묻겠다. 첫째 김석기 후보는 한수원 도심 이전과 관련 기업의 경주 유치를 반대하는가? 그 이유를 시민에게 공표해달라"며 "둘째 김석기 후보는 처음 한수원 이전 공약을 했다가 없던 것으로 한다 했다가 다시 무리하게 추진하지 않겠다고 했고, 가정 배달 공약집에는 한수원 이전 공약을 완전히 빼버린 경위를 설명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김석기 후보는 경주를 살리기 위해 한수원 이전 부지로 신경주대학까지 내놓겠다는 김일윤을 왜 고발해 처벌받게 하려는가?"라며 "시민의 염원인 한수원 이전을 못하게 방해하는 것이 분명한 만큼 경주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일윤 후보는 "김석기 후보의 저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사실무근한 주장에 대해 선관위에 고발을 했다"며 "부동산 매매 가계약서를 공개했으며, 왜곡 보도한 매체에 대해서도 정정보도를 요구했다"고 피력했다.

 

그는 "저는 소멸위기에 처한 경주를 살리기 위해 한수원을 이전하는 숙명을 어떤 난관이 닥쳐도 목숨을 걸고 추진해 나갈 것이다"며 "시민 여러분, 함께 전진해 갑시다"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석기 후보는 지난 3일 보도자료를 내고 무소속 김일윤 후보의 '한수원 도심 이전 계약 체결'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이자 경주시민을 속인 행위로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석기 후보는 신경주대와 한수원 간의 계약은 법적·행정적 구속력이 없는 가계약 수준의 MOU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김일윤 후보는 알고 있었음에도 도심 이전이 바로 가능한 것처럼 경주시민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일윤 후보를 이미 선관위에 고발했고, 필요한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김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를 즉시 중단하고, 경주시민에게 석고대죄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