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 취해서 자는 거예요” 여관비 내고 떠난 男…방엔 50대女 숨져있었다

입력 : 2024-04-04 21:10:00 수정 : 2024-04-04 19:2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부검 의뢰…함께 있던 중년 男 추적 중
업주 “하루 더 묵겠다며 여자 남겨두고 떠나”

서울 영등포역 인근 숙박업소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객실에 함께 있던 중년 남성을 쫓고 있다.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한 여관 객실에서 중년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MBC 보도화면 갈무리

 

4일 영등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쯤 영등포구 영등포동의 한 여관 객실에서 5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여관 주인이 방에 들어갔다 숨진 A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조사 등을 통해 A씨와 함께 객실에 투숙했던 남성 B씨를 확인하고 그의 행적을 쫓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29일부터 해당 객실에 머물렀으며 이 숙박업소에는 최근 1년간 주기적으로 방문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 업주는 지난 며칠 A씨 모습이 보이지 않고 ‘2층 객실 주변에서 계속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청소 직원들의 말까지 듣자 수상함을 느꼈다고 한다.

 

여관 사장인 C씨는 이날 세계일보에 “원래 실시간 카메라로 복도 등을 지켜보는데 남자(B씨)가 어제(3일) 봉투 같은 걸 들고나가는 걸 보고 바로 객실 확인을 위해 올라갔다”며 “여성이 미동도 없이 누워 있어 이상하다고 느끼던 찰나 남자가 금방 돌아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왜 이러냐, 괜찮은 거냐”며 A씨 상태를 묻는 질문에 B씨는 “술 취해서 자고 있는 거예요. 제가 깨울게요”라고 답했다고 한다. B씨는 당시 “(A씨를) 깨워서 오늘 나갈 건데 하루만 더 묵겠다”며 객실료 3만원을 추가로 건넸다는 게 C씨 전언이다. C씨는 “직후 남자가 여자만 남겨둔 채 손지갑을 들고 여관을 나가길래 아무래도 이상한 기분에 다시 방에 들어가서 확인해봤다”며 “여성이 죽은 것을 확인하고 놀라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는 한편 B씨가 여성의 사망 사실을 알고도 현장을 벗어났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서 타살이나 자살로 단정할 만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1차 부검 소견을 받는 대로 B씨 수배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