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아파트값 소폭 상승세 지속… 전국 아파트값은 19주 연속 하락세

입력 : 2024-04-04 16:50:57 수정 : 2024-04-04 16:50: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일 서울 남산타워에서 본 아파트 단지 모습. 뉴스1

 

지난주 상승세로 돌아선 서울 아파트값이 이번 주에도 소폭 올랐다. 다만 경기 및 지방 아파트 가격은 계속 하락하면서 전국 기준 아파트값은 19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4일 부동산원 보도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0.04%)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03%→-0.01%)은 하락폭 축소, 서울(0.01%→0.02%)은 상승폭 확대, 지방(-0.05%→-0.04%)은 하락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인천(0.00%), 울산(0.00%), 전남(0.00%) 등은 보합, 전북(-0.06%), 대구(-0.06%), 부산(-0.06%), 제주(-0.05%), 충남(-0.05%), 경남(-0.04%), 경기(-0.03%) 등은 하락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0.02% 상승, 인천 0.00% 보합, 경기 0.03% 하락이었다.

 

도봉구(-0.05%)‧노원구(-0.02%)는 관망세가 지속되며 하락하였으나, 마포구(0.13%)는 염리‧대흥동 대단지 위주로 거래가 됐다. 용산구(0.06%)는 이촌동 주요단지 위주로 매수문의가 증가했다.

 

성북구(0.05%)는 길음뉴타운 등 역세권 선호지역 중소형 규모 위주로 상승했다.

 

송파구(0.05%)는 잠실‧장지‧오금동 위주로, 서초구(0.04%)는 잠원‧방배동 주요단지 위주로, 양천구(0.04%)는 신월‧목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안양 동안구(-0.18%)는 평촌·관양동 위주로, 성남 중원구(-0.16%)는 금광·상대원동 위주로 매물이 적체되며 하락했다.

 

부산의 경우 수영구(-0.16%)는 광안·남천동 구축위주로, 해운대구(-0.12%)는 입주물량 영향이 있는 가운데, 좌·재송동 위주로, 부산진구(-0.12%)는 범천·부암동 위주로 하락했다.

 

부동산원은 “지역·단지별로 상승과 하락이 혼재되어 나타나는 가운데 급매물이 소진된 후 매도 희망가가 유지됨에도 불구하고 매수 문의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며 가격이 상승했다”고 전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국적으로 0.03%상승했다. 지난주(0.02%)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07%→0.08%)은 상승폭이 확대됐고 서울(0.07%→0.07%)은 상승폭이 유지됐다.

 

특히 서울에서는 동대문구(0.16%), 동작구(0.14%), 용산구(0.13%), 중랑구(0.13%), 마포구(0.11%) 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지방(-0.04%→-0.02%)은 하락폭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인천(0.15%), 경기(0.07%), 부산(0.03%), 충북(0.03%), 전북(0.03%), 울산(0.02%) 등은 상승, 경남(-0.06%), 충남(-0.05%), 대구(-0.05%), 제주(-0.04%), 경북(-0.04%) 등은 하락했다.

 

부동산원은 “매매시장 관망세로 전세 수요가 꾸준히 유지되는 가운데 매물 부족 현상이 발생하는 역세권 및 정주 여건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고 가격이 올랐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