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어율 0.75’ 제2의 페디?… ‘네일 아트’ KIA 네일 괴력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15:39:35 수정 : 2024-04-04 15:39: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2024시즌 초반 ‘우승 후보’다운 면모를 과시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새 외국인 투수 ‘네일 아트’ 네일(31)의 괴력투가 남다르다. 지난 시즌 NC에서 KBO리그를 지배한 뒤 미국 메이저리그(MLB)로 떠난 에릭 페디를 연상케 할 정도다.

네일은 지난 3일 경기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T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역투를 펼쳐 5-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27일 롯데와의 KBO리그 데뷔전에서 6이닝 1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던 네일은 두 경기 연속 맹활약하며 2승을 수확했다. 특히 12이닝 동안 삼진을 16개나 잡으면서 볼넷은 한 개도 없을 정도로 남다른 제구력을 자랑했다. 2실점 중 1점은 수비 실책에 의한 비자책, 다른 1점은 솔로홈런. 즉, 큰 위기 없이 네일은 난타를 허용하지도 않았다. 아직 2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그의 평균 자책점은 0.75로 완벽에 가까운 모습이다.

 

가장 큰 무기는 페디도 주력 무기였던 스위퍼다. 네일은 시속 150㎞에 달하는 투심 패스트볼에 스위퍼, 체인지업, 커터까지 다양한 구종을 활용하며 타자들을 요리하고 있다. 주무기인 스위퍼는 페디처럼 140㎞대를 넘지는 않지만, 빠르고 예리하게 휘어지는 공의 움직임이 타자들을 당황케 하고 있다. 당초 KIA가 계획했던 1선발 윌 크로우를 넘어서는 활약을 펼치면서 단숨에 네일이 ‘1선발 에이스’로 등극하는 모양새다.

 

네일의 스위퍼는 우타자 입장에선 더 끔찍하다. 몸쪽 깊숙하게 날아오면서 몸에 맞을 거 같은 공은 끝에서 급격하게 휘며 스트라이크 존 안으로 파고든다. 네일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KIA 포수 김태군은 “네일의 스위퍼 회전이 워낙 좋다”며 “빠르게 휘어질 때는 마치 데드볼(몸 맞는 공)이 될 것처럼 날아오기도 한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투심의 무브먼트가 좋아서 스위퍼가 더 부각되는 것 같다. 구위도 좋지만 무브먼트로 대결하는 승부하는 투수”라고 전했다.

이런 맹활약은 예상치 못했던 KIA도 반가울 따름이다. MLB에서 네일은 17경기 1홀드 평균 자책점 7.40으로 큰 기대를 걸 만한 성적표를 작성하지는 못했다. 올해 몸값도 크로우(총액 100만달러) 보다 네일(70만 달러)이 적게 책정된 이유다. 그런데 네일이 심상치 않은 맹활약을 펼치면서 대권을 노리는 KIA도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이범호 감독은 “선발투수로 나선 네일이 지난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피칭으로 마운드를 든든히 지켰다”며 “앞으로 마운드 운용에도 큰 보탬이 될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네일은 “매 경기 선발투수로 많은 이닝을 책임지고 싶고, 팀의 승리에 보탬이 되고 싶은 생각뿐”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