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국인 특구’ 도심 주택가서 마약 제조·흡입…러시아인 2명 구속 [사건수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사건수첩

입력 : 2024-04-04 14:53:20 수정 : 2024-04-04 14:5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안산시 빌라에서 ‘해시시’ 생산, 생계 위해 막노동 병행…체포 당시 신종 마약에 취해 있어

도심 주택가에서 마약을 제조하고 투약한 러시아인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경기 안산시의 한 빌라에서 대마 결정체인 ‘해시시’를 제조하면서 신종 마약류인 ‘메페드론’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기남부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30대 러시아인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경기 안산시의 한 빌라에서 압수한 마약류와 관련 물품.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찰은 마약 제조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27일 현장을 급습해 빌라 안에 있던 이들을 제압한 뒤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 대마 농축액 750g과 해시시 23g, 메페드론 6.5g을 발견해 압수했다.

 

체포될 당시 이들은 마약에 취해 있었고, 빌라 안에는 마약 제조를 마친 듯한 매캐한 냄새와 연기 등이 남아 있었다. 경찰은 빌라 안에서 마약 제조에 쓰이는 각종 설비를 확보하고, 이들이 대마와 화학약품을 구해 은밀하게 마약류를 제조해온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 중 2명은 불법체류자로, 일용직 노동과 마약 제조 및 판매를 하며 생활을 이어왔다. 다만 이들은 제조뿐 아니라 투약 혐의까지 모두 부인하고 있어 정확한 범행 시기와 유통 범위 등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의 통신장비 등을 디지털 포렌식 해 연계된 마약 유통망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제조가 한적한 농가나 외딴섬에서 주로 이뤄지던 것과 달리 도심 한가운데서 마약 제조를 한 건 상당히 이례적”이라며 “앞으로도 형사기동대 등 경찰력을 외국인 밀집 주택가에 집중해 마약 관련 불법행위를 적극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안산=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