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화서 어지럼증 호소 60대 골든타임 놓쳐 숨져… 병원 이송까지 1시간53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13:49:02 수정 : 2024-04-04 14:1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병원 이송까지 1시간 53분 걸려

인천 강화군 볼음도에서 지병이 악화된 60대가 치료 골든타임을 놓쳐 숨졌다. 헬기가 뜨고 내릴 수 없는 현지의 비행금지구역 특성에 따라 선박과 차량으로 병원 이송에만 2시간가까이 걸렸다. 이곳의 북쪽 해안선은 휴전선 남방한계선이다.

 

4일 인천시 강화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강화군 서도면 볼음도에서 고혈압 등 지병을 앓던 A씨가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볼음보건지소 공중보건의는 당일 오전 8시50분쯤 A씨 자택을 찾아 간단한 진료를 보고 병원 이송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오전 10시43분쯤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치료를 받았으나 같은 날 오후 11시쯤 끝내 사망했다. 주요 사망 원인은 뇌출혈로 알려졌다. 위급 상황에서 병원으로 제때 이송되지 못한 데는 접경지인 볼음도가 육지와 연결되지 않았고, 민간인출입통제선 내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된 탓이다.

 

이에 닥터헬기 등이 출동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앞서 그는 오전 9시10분쯤 행정선에 실려 인근의 육지와 연결된 석모도 한 선착장으로 옮겨진 뒤 119구급대에 의해 경기 김포시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가 최초 진료를 받은 이후 병원에 닿는 데 소요된 시간은 1시간53분이었다.

 

환자 골든타임 확보에 아쉬움을 드러낸 A씨는 응급환자 이송 체계를 개선해 달라고 강화군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응급환자 관리 매뉴얼을 강화하고 비행금지구역 완화를 위해 군 당국과 협의할 계획이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