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단 0.73% 차이로 나라 운명 갈렸다…투표하면 이긴다, 포기하면 진다”

입력 : 2024-04-04 13:25:18 수정 : 2024-04-04 13:25: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유세서 “4·10 총선 단순한 이벤트가 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10 총선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4일 “우리는 단 0.73% 차이로 이 나라 운명이 갈렸다는 것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 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 인근에서 서은숙(부산 부산진구갑)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부산=뉴스1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영도구에서 열린 박영미(중·영도) 후보 유세 지원에서 “4월 10일은 누군가가 국회의원이 되고 누군가가 떨어지는 그런 단순한 이벤트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전국의 50개가 넘는 박빙 지역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해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순간 입법까지 좌지우지해 온갖 법을 개악하고 개혁입법을 막을 것”이라며 “지금보다 이 나라는 더 빠르게 더 심각하게 낭떠러지로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 속아서 선거의 승패가 수십 퍼센트의 격차, 수만 수천 표의 편차로 결정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며 “이제 부산을 포함해 전국 박빙 지역에서 여론조사는 없어졌다. 투표하는 쪽이 이긴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이 4일 오전 부산역광장에서 부산지역 국회의원 후보들과 함께 사전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부산=뉴스1

 

이 대표는 “지금 선거 결과는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고 앞으로는 여론조사를 완전히 외면하라”며 “지금 중요한 것은 ‘투표하면 이긴다, 포기하면 진다’ 딱 두 가지고 포기하면 포기하는 만큼 그들의 몫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기는 중립이 아니며 정치가 우리 인생과 다음 세대들의 삶을 통째로 결정하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도 포기하지 않도록 설득해 정치권력은 국민을 위해서만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