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이재명·조국 심판론' 들어본 적 없다"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4 14:10:00 수정 : 2024-04-04 14:4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역구 110곳에서 확실히 우세… 약 50곳 경합”

더불어민주당은 4일 지역구 254곳 중 110곳에서 확실히 우세하고, 약 50곳에서 국민의힘 후보와 경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병도 당 전략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여전히 선거 판세는 승패를 예측할 수 없는 ‘1표 승부’”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3일 부산시 사상구 롯데하이마트 앞에서 배재정 사상 후보 지지유세를 하며 박수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은 경합지를 수도권과 ‘부울경’(부산·울산·경남)으로 분석했다.

 

한 본부장은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윤석열 정권 심판과 민주당에 힘 실어주자는 기류, 이에 위기감을 느끼는 기류 등 양당의 결집 현상이 동시에 발생하는 게 뚜렷한 흐름”이라고 말했다.

 

남은 기간 총선 전략에 대해서 한 전략본부장은 “투표율이 총선 성패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변수” 라며 “투표율이 65% 이상이면 민주당에 유리할 것이라고 판단한다. 윤석열 정부 심판을 위해 모든 국민들이 투표장으로 나와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권혁기 민주당 상황부실장도 “사전투표는 윤석열 정권 경제실정과 무능에 대한 심판선거 성격이 강해 경제활동 인구가 많을수록 민주당 쪽에 유리한 투표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부산 영도구 롯데하이마트 영도점 앞에서 박영미 중구영도구 후보 지지 유세를 위해 선거운동원들과 인사하며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한 본부장은 이날 금융감독원이 양문석 후보의 편법 대출 의혹 조사 결과를 선거일 전 발표할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금감원이 갑작스럽게 검증에 뛰어든 느낌”이라며 “총선을 앞두고 네거티브 공세에 금감원이 관여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 엄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에서 띄우는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두고선 “여당 대표가 선거를 규정하는데, 아무런 집행력이 없는 야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것은 제 경험상 들어보지 못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현재 민주당의 막판 변수는 김준혁·양문석 후보 논란으로 압축되는 모양새다. 김 후보는 ‘이화여대생 미군장교 성 상납’,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일본군 위안부 성관계’ 등의 발언으로, 양 후보는 편법 대출을 통한 부동산 구매 의혹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한병도 본부장은 이에 대해선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